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이금희 "'아침마당' 생방 중 쓰러진적 있어…의사가 당장 그만두라더라"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26일 방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1-25 17:20 송고
KBS © 뉴스1


KBS © 뉴스1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이금희가 '아침마당' 진행 당시 겪은 일을 고백한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국민 아나운서 이금희와 사선녀의 쉽지 않은 첫 만남이 공개된다.

녹화 당시 이금희는 혜은이의 초대로 사선가를 찾았다. 하필 이때 사선녀는 손님맞이를 위해 특별한 이벤트 준비에 빠져있었다. 이 사실을 모르는 이금희는 수차례 초인종을 누르고 문도 두드리며 도착을 알렸지만 사선녀는 반응이 없었다. 예상치 못한 반응에 이금희는 급기야 담장 위까지 올라섰다. 순탄치 않은 이금희의 사선가 입성은 어떻게 됐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애틋하게 만난 사선녀와 이금희는 더 각별한 인사를 나눴다. 특히 박원숙은 이금희의 손을 꼭 잡고 놓지 않은 채 이야기를 나누며 이금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 뿐만 아니라 수십 년 전 남북 이산가족 상봉 당시 이금희의 인터뷰 장면까지 기억하기도 했다.

이에 이금희는 당시의 기억을 소환하며 한 번도 밝힌 적 없는 국민 아나운서의 아픔을 털어놨다. 이금희는 "이건 아무한테도 말한 적 없는데"라며 "'아침마당' 생방송 중 쓰러진 적이 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당시 의사는 이금희에게 "당장 모든 일을 그만둬야 한다"고 까지 말했다는데, 이금희가 프리 선언을 결심하게 한 남모를 속사정이 공개된다. 

또한 18년하고도 보름 동안 '아침마당'을 이끌었던 이금희는 하차 당시 의외로 담담했던 심정을 밝혔다. 이금희는 "제 일에는 감정적이지 않아요"라며 "'끝나고 잠수를 타야지'라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실제 이금희는 18년 보름 만의 '아침마당' 방송을 끝내고 본인이 계획한 대로 잠수를 탔다고 말하기도. 그런데 이금희가 이렇게 담담한 데는 다른 이유가 있었다. 이금희는 "방송에서 처음 하는 이야기"라며 당시 '아침마당' 하차 직전 더 예상치 못한 이별 때문에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사선녀는 이금희를 위한 위로를 전했다고 하는데.

국민 아나운서 이금희를 만난 사선녀의 이야기는 이날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