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오미크론 확산에 “검사·치료 전환” vs 시민들 “실효성 의문”

“고위험군·무증상자 분리 검사·치료…시설 확대·방역강화”
“바뀐 의료체계 사후약방식 대처에 불과"…혼란 우려도

(평택=뉴스1) 이윤희 기자 | 2022-01-25 16:24 송고
평택, 안성, 광주, 전남 등 오미크론 점유율이 높은 4개 지역에 오미크론 대응단계 시작 하루 전인 25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보건소에서 보건소 관계자들이 자가진단키트를 정리하고 있다. 오미크론 대응단계 지역에서는 고위험군을 제외하고는 선별진료소나 선별검사소에서 PCR검사를 받지 못한다. 고위험군이 아닌 사람은 자가검사키트 또는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된 경우에만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2022.1.25/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경기 평택과 안성시가 급해졌다. 정부가 발표한 오미크론 우세지역으로 분류됨에 따라 당장 내일부터 오미크론 대응본부를 꾸려 선제적 방역체제 전환에 돌입해야하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그러나 기존 의료체계가 뚝딱 바뀐 현 상황이 못마땅하다는 입장이다.

25일 양 기관에 따르면 26일부터 앞서 진행된 코로나19 진단검사와 치료 시스템을 새롭게 변경해 적용한다.  

선별진료소 PCR검사는 고위험 환자군 중심으로 운영되고, 무증상자는 선별진료소에서 자가검사키트를 활용한 무료 검사를 받는 체계다.

또 감염병 전담병원과 병원급 이상 연계로 재택치료를 강화하는 동시에 먹는 치료제의 투약대상자와 대상 시설, 병상 등도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고위험, 다빈도 발생시설 중심으로 방역 우선순위를 정해 점검을 실시하고 확진자 폭증시에는 모든 다중이용 위생업소를 대상으로 방역관리와 점검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중증환자와 무증상자를 분리해 검사와 치료를 병행하면서 감염확산을 최대한 막겠다는 것이다.

일각에선 그러나 당장 하루 뒤 적용되는 해당 의료체계가 얼마나 실효성을 거둘지 의문이리는 지적이다.  

기존 의료체계에서 대상자를 분리해 관리하고, 의료시설과 치료 대상자를 확대하겠다는 것 외에 두드러지게 바뀐 내용이 없다는 게 대체적 의견이다.

감염확산시 다중이용 위생업소에 대한 방역관리와 점검을 강화하겠다는 것도 사후약방식 조치에 불과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평택에서 호프집을 운영하는 A씨는 "급한 불부터 끄고 보자는 형식적이고 보여주기식 대책에 불과하다"면서 "확진자가 만명 가까이 폭증하는 시국에 어떻게 좋은 대책이 나올 수 있겠냐"고 꼬집었다.

초등생 자녀를 둔 학부모 B씨는 "기존 의료시스템과 비교해 크게 바뀐 것도 없는데다, 일반 시민들이 새롭게 변경된 검사치료 체계를 제대로 알지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현장에서 최대한 혼란이 없도록 새로이 변경된 검사체계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시민들께서도 적극적인 협조와 더불어 백신 접종 참여와 마스크 착용, 설 연휴 이동 및 모임 자제 등 오미크론 대응에 다함께 동참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현재 오미크론 우세지역 분류된 지역은 안성을 비롯해 평택, 광주, 전남 등 4곳이다.


ly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