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피겨 이해인, 첫 4대륙 선수권서 2위 "할 수 있는 모든 것 보여줬다"

김예림도 3위 입상 "올림픽 앞두고 좋은 결과"
유영은 6위 기록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2022-01-23 10:10 송고
이해인(왼쪽)과 김예림이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 피겨스케이팅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올댓스포츠 제공) © 뉴스1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을 놓친 이해인(17·세화여고)이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예림(19·수리고)도 동메달을 따내며 한국 선수 2명이 시상대에 올랐다.

이해인은 22일(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열린 2022 국제방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4대륙 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6.42점, 예술점수(PCS) 67.13점을 받아 합계 143.55점을 기록했다.

이해인은 쇼트프로그램 69.97점을 합해 총점 213.52점으로 일본의 미하라 마이(218.03점)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이해인은 소속사 올댓스포츠를 통해 "예전에 2019 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선수권대회 일정으로 탈린에 온 적이 있는데 그때는 메달을 따지 못했다. 하지만 오늘은 지난 실수를 만회하며 값진 메달을 획득했다.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보여준 것 같아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앞서 이해인은 베이징 올림픽 출전권을 놓쳤다.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에 걸쳐 진행된 올림픽 선발전에서 3위에 머물러 상위 2명에게 주어지는 본선 출전권 획득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그는 개인 처음으로 출전한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며 다시 일어섰다.

김예림도 이날 프리스케이팅 140.98점을 기록, 쇼트프로그램(67.86점)과 합해 총점 209.91점으로 3위에 올랐다.

김예림은 "프로그램을 클린한 데다 큰 대회에서 동메달까지 따게 돼 기쁘다. 베이징 올림픽 전에 치르는 마지막 대회인데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한편 유영(18·수리고)은 합계 198.56점으로 6위에 이름을 올렸다.


rok195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