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건희 "洪도 굿"…홍준표 "뭐? 거짓말을 저렇게 자연스럽게, 참 무섭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2-01-23 08:41 송고 | 2022-01-23 09:12 최종수정
지난 22일 MBC가 보도한 김건희씨 녹취록 중 일부. 김씨는 홍준표 의원도 굿을 했다고 발언, 홍 의원을 분노케 했다. (MBC 갈무리) © 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굿' 발언에 분노했다.

홍 의원은 23일 소통채널 '청년의 꿈'에서 지지자가 김건희씨 녹취록에 '홍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모두 굿을 했다'는 말이 있다고 묻자 "거짓말"이라며 펄쩍 뛰었다.

홍 의원은 "내평생 굿 한 적 없고 나는 무속을 믿지 않는다"며 거짓말에 기가 막힌다고 했다.

그러면서 "거짓말도 저렇게 자연스런게 하면 나중에 어떻게 될지 참 무섭네요"라며 정권을 잡은 뒤 김씨가 어떻게 나올 지 진짜 걱정된다며 김건희씨를 겨냥했다.

지난 22일 밤 MBC는 김건희씨가 남편(윤 후보)이 무정스님으로 알려진 심모씨와 20대부터 밀접한 관계였다며 '결혼'도, '검사'도 무정스님의 말을 따라했다고 말했다.

또 김건희씨 자신은 굿을 하거나 점을 보지 않는다면서도 그쪽 소식은 훤히 알고 있다며 "이 바닥에선 누구 굿하고 나한테 다 보고 다 들어와. 누가 점 보러 가고 이런 거"라고 한 김씨의 육성을 공개했다.

그 과정에서 김씨는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도 굿을 했다(했다는 소리가 자신의 귀에 들어 왔다는 뜻)고 말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