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불가살' 이진욱vs이준, 불사의 존재 정면 대결 예고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2-01-22 14:45 송고
'불가살' 캡처 © 뉴스1

tvN '불가살'(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장영우)에서 이진욱과 이준의 정면 대결을 예고한다. 

22일 오후 9시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 11회에서는 단활(이진욱 분)과 옥을태(이준 분), 두 불사의 존재 불가살이 맞붙는다.

공개된 사진 속 단활과 옥을태는 함께 어두운 지하 벙커에 들어섰다. 이곳은 600년 전 가족을 죽이고 제 혼을 뺏어 인간이 된 불가살 여인(권나라 분)을 다시 불가살로 되돌린 후 영원히 고통 받도록 가두기 위해 만든 우물이 있는 곳이다. 단활이 인간으로 돌아가 죽음을 맞이하면, 무녀의 환생인 혜석(박명신 분)이 50년 전 그에게 목숨을 구원받은 대가로 대대손손 이 우물을 지키기로 약속했다.

하지만 600년 전 단활의 가족을 죽인 범인은 불가살 여인이 아닌 옥을태였다. 옥을태는 이를 숨기기 위해 단활 아들의 환생인 남도윤(김우석 분)까지 죽여 입막음하려 한 상황.

그 가운데 단활이 옥을태를 이곳에 데려온 모습은 그가 모든 사건의 진실을 알게 된 것일지 흥미진진한 궁금증을 유발, 감옥과도 같은 검은 우물의 입구가 열려 긴장감이 조성된다.

그러나 단활이 오히려 옥을태의 공격을 맞고 쓰러진 상황이 펼쳐져 더욱 입을 다물지 못하게 한다. 단활을 제 편으로 만들기 위해 애쓰던 옥을태가 돌연 싸늘한 얼굴로 변해 칼을 꽂은 것. 손쓸 틈 없이 우물 앞에 쓰러진 단활이 이 위기를 벗어날 수 있을지, 두 불사의 존재들 사이에 벌어진 사건에 초미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불가살'은 이날 오후 9시 방송된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