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S&P 2500까지 반토막"…월가 전설적 투자자 그랜섬 경고

닷컴버블·서브프라임 예측 이어 "美 버블의 끝"
"저평가된 日이나 신흥시장 가치주 주목할 때"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22-01-21 12:43 송고 | 2022-01-21 13:46 최종수정
제레미 그랜섬 GMO 창업자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최근 미국 증시가 조정을 받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 팬데믹(대유행) 기간 쌓인 버블이 곧 붕괴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월가의 전설적 투자자이자 자산 운용사 GMO의 창업자인 제레미 그랜섬은 20일(현지시간) 경제 전문매체 CNBC에 출연, "오늘날 미국은 지난 100년 동안의 4번째 버블을 경험하고 있다"며 "부동산·주식·채권 등이 버블의 끝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랜섬은 2000년 닷컴 버블 사태와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를 모두 예측한 전설적 투자자다.

그랜섬은 미국 증시에서 대형주 중심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지수가 2500선까지 밀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현재 S&P500은 4482포인트를 기록하고 있다. S&P지수가 거의 반토막 난다는 얘기다.

그는 "보통 버블이 무너지기 직전 증시는 평균적 강세장 속도보다 2~3배 빠르게 치솟는다"며 "기술주 중심인 나스닥이 팬데믹 저점에서 100% 오른 것이 이를 증명한다"고 설명했다.

그랜섬은 미국 증시에 대한 투자를 피하라고 조언했다. 그는 대신 "일본과 같이 저렴한 선진국 시장이나 신흥시장의 가치주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미국의 유명 투자은행인 모간스탠리의 수석 시장 전략가인 마이크 윌슨은 이날 보고서를 내고 나스닥을 포함해 미국의 주요 지수가 지금보다 10% 이상 더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미 전고점 대비 10% 이상 떨어져 조정 국면에 진입한 나스닥의 경우, 향후 10% 이상 더 떨어지면 공식적인 베어마켓(하락장)에 진입한다. 통상 전고점 대비 20% 이상 하락할 때 베어마켓에 진입했다고 평가한다.
    
윌슨이 미국의 주요지수가 앞으로 10% 더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한 이유는 바로 기업실적 때문이다.

그는 "기업 실적이 이미 둔화되고 있지만 금리인상으로 더욱 악화될 것이라며 앞으로 주가가 10% 더 떨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는 현재 성장률이 둔화되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 모간스탠리는 대부분이 생각하는 것보다 경기 둔화가 훨씬 심각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나스닥이 1.30% 급락하는 등 뉴욕증시의 3대 지수는 일제히 하락했다.


sino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