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대남 돌아섰나' 李, 20대 지지율 8주 만에 10%대로…반전에 사활

尹 '여성가족부 폐지' 앞세워 '이대남' 공략 주효 분석
"쏠림 명확지 않고 현안 이슈 민감"…李, 반전 돌파구 모색 분주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22-01-21 06:15 송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일 서울 성동구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JM, 우리가 원하던게 이거잖아’간담회에서 댄서들에게 춤동작을 배우고 있다./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대선을 47일 앞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20대 지지율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의 양강 체제 형성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최근 윤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병사 봉급 200만원' 등 20대 남자(이대남)를 향한 행보에 집중한 게 효과를 본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전문가는 2030세대가 현안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특성이 있어 섣부른 예측은 금물이라고 조언했다.

이에 이 후보는 이대남은 물론 이대녀까지 끌어안는 '청년' 공약과 행보로 반전의 돌파구를 분주히 찾고 있다.

21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업체 4개사가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7~21일 실시한 1월3주 차 전국지표조사(NBS) '대선 후보 지지도'에서 이 후보는 34%, 윤 후보는 33%를 기록, 오차범위 내(95% 신뢰수준에서 ±3.1%p) 초접전 양상을 보였다.

연령별로는 이 후보의 20대, 30대 지지율이 지난 조사에 비해 크게 떨어지면서 청년층 공략에 있어 윤 후보에게 고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후보는 20대(18~29세)에서 지난주(21%)보다 5%포인트(p) 떨어진 16%를 기록해 전 연령대 중 가장 낮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특히 이 후보가 20대에서 10%대 지지율을 보인 것은 윤 후보로의 후보 단일화 이후 11월4주 차(16%)에 이어서 8주 만으로, 12월5주 차(26%) 조사에 비하면 10%가 급락했다.

30대(30~39세)에서도 이 후보는 23% 지지율을 얻어 지난주(37%)보다 14%p 급락했다. 이는 윤 후보로의 단일화 이후 양강체제에서 최저치다.

이 후보는 이번 조사에서 40대와 50대에서만 윤 후보를 앞서면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주장해 온 '세대포위론' 양상을 보였다.

이는 최근 윤 후보의 행보와 무관치 않다는 게 정치권 안팎의 해석이다. 윤 후보는 '여가부 폐지' 등 2030세대, 특히 '이대남'을 위한 행보를 지속하고 있다.

하지만 2030의 경우 특정 후보에 대한 쏠림이 명확하지 않고 현안 이슈나 정책 등에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특성이 있는 만큼 이런 흐름이 계속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특히 윤 후보의 경우 시대적 과제인 일자리, 젠더 갈등 등에 대한 대책이 부족하단 지적이 나온다.

결국 여성이 이번 대선의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란 반론도 나온다.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은 "결국 여심에 달렸다"며 "남성은 빠르게 후보를 결정하는 것에 반해 여성들의 표심이 이번 대선의 주요 지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서울 인사동의 한 복합문화공간에서 청년문화예술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2022.1.20/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런 가운데 이 후보는 이대남, 이대녀를 가리지 않는 '청년'을 향한 공약과 행보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 후보는 지난 19일 병사 복지 정책 5대 공약과 가상자산 4대 공약을 발표한 데 이어 성 소수자, 젠더 이슈 등을 주로 다루는 '닷페이스'에 출연해 "이대남뿐 아니라 이대녀에게도 쩔쩔맨다"며 "상당히 거리가 느껴지긴 한다. 제가 좀 더 많이 이해하려고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 전날 20·30세대와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청년문화예술인과의 간담회, 청년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스타 안무가 리아킴 등과의 간담회에 연달아 참석하는 등 청년과의 스킨십을 늘리고 있다.

평소 '어떤 청년의 목소리도 회피해서는 안 된다'고 자주 언급한 이 후보였던 만큼 향후 자신의 아킬레스건으로 꼽히는 청년을 향한 행보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전날 청년 지지율 반등 방안과 관련해 "직접적인 방법은 마땅치 않다. 청년의 감성에 의지해 갈등을 부추기는 방식으로는 할 수 없다. 원칙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정책 몇 개로 생각이 바뀔 만큼 청년의 어려움이 있단 것에 대해 기성세대로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ddakb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