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김영옥 "6.25 전쟁 2년 전 기차타고 개성으로 수학여행 다녀와"

'신과 함께 시즌2' 21일 방송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01-20 10:57 송고
배우 김영옥/ 사진=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 뉴스1
배우 김영옥(85)이 초등학교 수학여행으로 개성을 다녀왔다고 밝혔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채널S의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시즌2'에서는 올해 85세 대한민국 현역 최고령 여배우 김영옥이 클래스가 다른 수학여행 일화를 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김영옥은 "초등학교 5학년 때 기차 타고 개성을 갔다"라며 "연예인 중 내가 유일하게 개성 가 봤을 것"이라고 밝혀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6.25 전쟁 2년 전이었다"라며 "정릉 가는 기분으로 다녀왔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현역 최고령 여배우이자 '국민 할매 맏얻니'인 김영옥은 이날 또 다른 베테랑 배우 나문희, 박정수와의 인연도 공개했다. 김영옥은 두 사람과 채널S 예능 '진격의 할매'에서 메인 MC로 새로운 도전을 하게 됐다고 전했고, 성시경은 이들의 평소 대화 주제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김영옥은 "건전한 얘기도 하지만"이라고 말문을 열어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어 김영옥은 4MC를 위해 고민 상담에 나섰다. 이용진과 박선영이 각각 '2세 고민'과 '결혼 고민'을 토로한 가운데, 김영옥은 연륜이 담긴 답변을 내놓으며 두 사람이 스튜디오를 이탈하는 사태까지 일으켰다는 후문이다.

한편 '신과 함께 시즌2'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