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메타버스에 올해 5560억 투입…홍남기 "2026년 세계 5위 목표"

경제중대본 회의…"5대 핵심기술 도출·메타버스 R&D 로드맵 구축"
"개발·창작자 등 전문인력 4만명 양성…메타버스 전문기업 220개"

(세종=뉴스1) 권혁준 기자 | 2022-01-20 07:44 송고 | 2022-01-20 07:58 최종수정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스1 DB © News1 송원영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올해 메타버스에 5560억원을 투입하는 등 적극적인 재정투자와 제도개선을 통해 2026년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점유율 5위를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최근 비대면 수요 증가와 확장현실(XR), 5G 등 디지털 기술 발전으로 메타버스가 인터넷·스마트폰을 잇는 차세대 플랫폼으로 급부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메타버스 시장점유율은 세계 12위 정도로 추정된다. 정부는 2026년까지 5위를 목표로 적극적인 투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우선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선도형 메타버스 플랫폼을 발굴·지원하겠다"면서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한 5대 핵심기술을 도출하고, 메타버스 연구개발(R&D) 로드맵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메타버스의 5대 핵심기술은 광역 메타공간, 디지털 휴먼, 초실감미디어, 실시간 UI/UX(사용자 인터페이스/경험), 분산·개방형 플랫폼 등을 말한다.

홍 부총리는 또 "메타버스 아카데미를 통해 올해 180명의 인력을 양성하고, 융합전문대학원을 2개 신설하는 등 전문개발·창작자 등의 전문인력 4만명을 2026년까지 양성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4대 초광역권(충청·호남·동북·동남)의 메타버스 허브를 구축하고, 글로벌 동반성장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매출액 50억원 이상의 전문기업을 220개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율·최소규제·선제적 규제혁신의 원칙에 따라 법·제도를 정비하고, 메타버스 윤리원칙을 수립하는 등 안전과 신뢰 기반의 메타버스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