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너의밤' 이준영 "'잘해야 한다' 스스로 상처줬던 나…이제 달라져" [N인터뷰]①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2-01-21 06:00 송고
배우 이준영 / 제이플랙스 제공© 뉴스1
SBS 일요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극본 서정은 등/연출 안지숙)에서 월드 와이드 아이돌 밴드 루나의 멤버 윤태인. 무대 위에서는 '천재 아이돌'이라는 수식어에 완벽주의자다. 스스로 몰아세우며 쌓은 화려한 삶이지만 그의 밤은 텅 비어있다. 몽유병에 시달리고 상처와 아픔을 회복하지 못하는 악순환을 경험하다, 윤주(정인선 분)를 만나 위로와 치유를 받는다.

이준영은 윤태인과 닮았다고 했다. 스스로 만든 기대치에 부응하지 못할 때면 '왜 이것 밖에 못 하냐'라며 채찍질을 하며 왔다고 했다. 그래서 더욱 윤태인에 몰입할 수 밖에 없었다. 자신만 보던 윤태인이 마침내 다른 사람을 살피게 됐을 때, 연기하던 이준영은 울컥했다고 말했다.

2014년 그룹 유키스 멤버로 합류하며 연예계 데뷔한 이준영은 2017년 JTBC '부암동 복수자들'로 연기를 시작해 OCN '미스터 기간제', SBS '굿캐스팅', MBC 에브리원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KBS 2TV '이미테이션' 을 거쳐 올해 넷플릭스 'D.P.'와 '너의 밤'으로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쉼없는 연기 활동에서 지치고 다칠 때도 있었지만, 스스로를 인정하고 돌보면서 조금은 마음의 안정을 찾았다는 이준영. '너의 밤'은 이준영의 변화와 성장이 담긴 성장극이기도 했다.
배우 이준영 / SBS '너의 밤이 되어줄게' 제공© 뉴스1
배우 이준영 / SBS '너의 밤이 되어줄게' 제공© 뉴스1

-'너의 밤'을 촬영하며 어땠나, 이제 종영을 앞두고 있는데.

▶행복했다. 음악이 주는 행복을 다시 느꼈고 너무 좋은 배우들 너무 좋은 스태프들과 작업할 수 있어서 6개월이라는 시간이 빨리 갔다. 방송을 보다 보면 '저때는 저랬지' '이때는 이랬지' 이런 저런 생각을 하게 되는데, '찍을 때 (배우들과) 더 친했으면 더 재미있게 살았을 것 같은데?' 이런 생각도 했다.

-전작 '이미테이션'에 이어 '너의 밤' 모두 아이돌을 소재로 했는데 왜 이 드라마에 출연했나.

▶윤태인 성격이 나와 꽤 닮았다고 생각했다. 내가 괴팍하고 예민하지는 않지만 남들에게 힘들다거나 내가 어떻다고 얘기하는 성격이 아니기 때문에 나와 비슷한 면이 있었다. 이 작품은 어느 정도 나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그래서 출연하려고 마음을 먹었다. 물론 아이돌 이야기여서 소재가 비슷하게 보일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작품을 보시면 정말 차이가 많이 난다.
배우 이준영 / 제이플랙스 제공© 뉴스1

-윤태인과의 싱크로율은 어느 정도인가.

▶50% 정도인 것 같다. 완벽하고 싶고 그걸 못 이뤘을 때 괴로워 하고 아파하고 그런 모습은 나와 꽤 닮았다. 잘하고 싶고 잘해야만 한다고 생각한다. 나도 항상 그런 생각을 하고 살았다. 그것 외에는 내가 그렇게 선호하는 성격은 아니다.(웃음) 나는 원만하고 둥글둥글한 성격을 좋아한다. 태인이가 처음에는 미웠다가 나중에 이해하게 됐다.

-'너의 밤'이 아이돌 문화, 팬 문화를 잘 그렸다고 생각한 장면은 무엇인가.

▶초반에 콘서트 장면에서 브이라이브를 하는 장면이 있는데 저도 SNS 라이브 방송을 할 때 한국말로 댓글을 다는 외국팬분들이 계시다. (드라마를) 보는데 내 라이브 방송에서 본 것 같은 댓글이 나오더라. 어떻게 이런 것까지 캐치를 했나 싶었다. 그리고 사실 나는 루나처럼 월드와이드아이돌은 아니어서.(웃음) 콘서트 촬영할 때 (팬으로 출연하는) 보조 출연자분들이 응원해주시고 노래 불러주실 때 정말 잘 담았다고 생각했다.
배우 이준영 / 제이플랙스 제공© 뉴스1

-연속으로 아이돌을 연기했는데 어떤 차별점을 뒀나.

▶전작에서는 안무 연습을 열심히 했다. 안무는 정해진 동선이 있어서 서로의 얼굴을 못 보는 경우가 있는데 이번 작품에서는 눈맞춤의 매력이 있다는 걸 깨달았다. 또 ('이미테이션'의) 권력은 윤태인보다는 더 감정적인 인물이라고 생각했다. 윤태인은 나의 음악이 내 인생을 좌지우지한다고 생각할 정도로 자기 주장이 굉장히 세고 남의 이야기를 듣지 않는다. 독단적인 면도 추가를 하고 다른 점을 보여드리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독단적인 윤태인 캐릭터를 미워하다가 이해하게 됐다고 했는데 어떤 지점에서 이해하게 됐나.

▶윤태인은 '내 음악성을 각인시켜야 한다' '나는 천재다' 이렇게 생각하고 그걸 지키려고 본인을 아프게 하면서 산다. 나도 조금씩 '잘 한다' 소리를 해주시는 분들이 늘어나니까 잘 하고 싶은 마음이 커지더라. 그 기대감을 받아본 것이 처음이어서 스스로 '더 잘 해야지' 생각하면서 상처를 많이 줬다. 나를 돌아볼 시간이 없었다. 그런데 태인도 그렇더라. 지금까지 아프게 왔지만, 이제는 나를 좋아해주고 인정해주고 있다. (과거의) 상처를 아물게 하고 있지 않나 싶다.
배우 이준영 / 제이플랙스 제공© 뉴스1

-어떤 아픔과 상처가 있었길래.

▶(웃음) 어떤 일이 있어서가 아니라 내가 생각한 기대치에 부응을 못 했다든지, 더 잘 할 수 있는데 안 풀렸다든지 그런 것이다. 내 개인적인 아쉬움이 있을 때 그걸 토닥여주지 못하는 성격이다. '왜 이것밖에 못 하냐' '더 잘 했어야 하지 않냐' 그렇게 채찍질을 하면서 살았다. 그래서 내가 너무 지쳐있더라. 이제 여기까지 잘 오지 않았나. 그렇게 생각하니 조금 안심이 되더라. 그리고 인정을 하게 됐다. 그러면서 이런 고민을 하는 것 자체가 아직 내가 열정이 있다는 이야기인 것 같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윤태인은 초반에 날카롭다가 후반부에는 부드러워진다. 이 변화를 어떻게 그리고 싶었나.

▶변화가 튀지 않았으면좋겠다고 생각했다. 서서히 스며들도록 연기했다. 확 바뀌는 게 아니라 어느 순간 바뀌었네? 자연스럽게 보이길 바랐다.

-호평도 있었지만, 시청률이나 화제성에서 아쉬움은 없나.

▶시청률이 잘 나오면 좋지만 언젠가부터 시청률 때문에 낙심할 필요가 있을까 그런 생각도 했다. 그때 기억, 촬영장에서의 추억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진심이 중요하다고 깨달았다. 시청률이 부진하지만 이 작품을 사랑해준 분들이 계시지 않나. 우리가 전하고 싶었던 모습을 보여드려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배우 이준영 / 제이플랙스 제공© 뉴스1


배우 이준영 / SBS '너의 밤이 되어줄게' 제공© 뉴스1

-치유, 힐링이 주제인데 이 드라마에 출연하며 어떤 치유를 받았나.

▶연기를 하다 보니 많이 이입하게 됐다. 태인이 윤주에게 곡을 선물하는 장면이 있다. 자기밖에 모르는 자기중심적인 윤태인이라는 인물이 누군가를 위해서 곡을 쓸 정도로 많이 바뀌었구나 너무 기쁘고 그게 예뻐보이더라. 그런 모습이 울컥울컥했다. 많이 위로가 됐다.

-기억에 남는 대사나 장면이 있다면

▶윤태인이 윤주에게 '이 곡은 당신을 위한 곡입니다' 라고 이야기를 하면서 곡을 선물한다. 그런 게 너무 예쁘더라. 어떻게 그렇게 성장을 했을까, 시청자 입장에서 봐도 윤주에게 고맙기도 하고 애틋하기도 하다. 

<【N인터뷰】②에 계속>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