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인천 공원서 '낚싯바늘 소시지' 발견…"강아지 먹었다면, 끔찍"

경찰 "현장서 문제 소시지 발견 못해…CCTV로 추적"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2022-01-17 09:42 송고 | 2022-01-17 11:04 최종수정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인천 부평구의 한 강아지 산책 공원서 낚싯바늘 끼운 소시지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0분쯤 부산의 한 시민이 "인천 부평공원 강아지 산책 공원에 산책 중 낚싯바늘을 끼운 소시지가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부평경찰서에 사건을 전달했고, 대원들은 해당 공원을 수색했지만 낚싯바늘이 끼워진 소시지를 발견하지는 못했다.  

112에 신고한 부산의 한 시민은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인스타그램을 보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린 A씨는 "낙엽 사이에(소시지가)있었는데, 이상해서 보니 낚시바늘이 끼워져 있었고, 연결된 낚싯줄이 나무에 묶여 있었다"며 "강아지들이 찾을 수 있게 낙엽에 가려둔 것 같았다. 이걸 아무도 모르다가 강아지가 먹었을 거 생각하면 너무 끔찍하다"고 말했다.  

A씨가 SNS에 올린 사진을 보면 낚싯바늘에 일반적인 소시지에 끼워져 있고, 낚싯줄이 연결된 모습이다. 낚싯바늘은 강아지가 모르고 먹었을 경우 큰 상처를 입을 수 있을 정도의 크기였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자가 인스타그램을 보고 112에 신고를 했다"며 "현장에 낚싯바늘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CCTV를 확보해 누가 이런 행위를 했는지 확인중"이라고 말했다.


gut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