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데이터농업 스타트업 그린랩스, 1700억원 규모 투자 유치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2022-01-17 09:54 송고
그린랩스 '팜모닝' 앱 이용화면 (그린랩스 제공) © 뉴스1

데이터농업 스타트업 그린랩스는 BRV캐피탈매니지먼트 등으로부터 1700억원 규모의 투자(시리즈C)를 유치했다고 17일 밝혔다. 그린랩스의 누적 투자금은 2100억원에 달한다.

그린랩스는 농장경영에 필요한 데이터농업 서비스 '팜모닝'과 '신선마켓'을 농가에 제공하여 생산과 유통을 혁신하는 국내 대표적인 애그테크 스타트업으로, 농·축산업의 디지털전환을 빠르게 실현하고 있다.

회사의 대표 서비스인 '팜모닝'은 농민을 대상으로 데이터 기반의 작물재배 컨설팅을 제공하고 농장환경 정밀제어를 통해 최적의 생육관리를 돕는다. '신선마켓'은 데이터 기반으로 생산자와 바이어의 농산물을 중개하며 농업 유통의 혁신을 만들고 있다.

이번 투자에는 BRV캐피탈매니지먼트가 리드 투자사로 1000억원을 투자했다. 이어 SK스퀘어 350억원, 스카이레이크 350억원을 투자했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정의민 BRV캐피탈매니지먼트 전무는 "그린랩스가 이뤄내고 있는 농업의 디지털화 속도는 전 세계적으로 전례가 없고 실시간으로 고도화되고 있는 고유 데이터베이스의 가치는 천문학적인 수준"이라며 "그린랩스의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랜랩스는 이번 투자금을 국내·외 주요 기업과의 인수합병(M&A)과 인재 채용, 해외진출에 사용할 예정이다.

그린랩스는 최근 중국 션라이농업과 파트너십을 통해 중국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나아가 아태시장 공략 강화를 위해 베트남에 딸기 스마트팜을 공급하며, 데이터농업의 글로벌 확장을 위한 초석을 다졌다. 기후환경이 열악한 농업 불모지나 스마트팜 기반 조성이 필요한 지역에 팜모닝의 데이터농업 서비스를 제공하여 데이터농업의 글로벌화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신상훈 그린랩스 대표는 "지난해 국내 100만 농가의 절반이 넘는 50만 이상 회원을 확보한 그린랩스는 전년 대비 4배 신장한 1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독보적인 애그테크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며 "국내 데이터농업을 견인한 핵심동력을 해외로 확장하여 글로벌 농업 혁신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hwaye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