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조영남 "윤여정에 무명으로 꽃다발 선물했더니 '경찰 신고' 경고"

MBN '신과 한판' 출연…"윤, 동창 이장희에 '조 얘기 하면 절교'"
"인생에서 가장 후회되는 일, 바람 피우고 아이들 두고 나온 것"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01-17 09:43 송고 | 2022-01-17 09:58 최종수정
MBN '신과 한판'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가수 조영남이 배우인 전처 윤여정을 언급하며 이혼 후 꽃다발을 전달했던 사연을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한판'에는 조영남이 출연해 MC 김구라 황광희 도경완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영남은 전처 윤여정을 언급하며 "그 친구(윤여정)는 (이)장희하고 (초등학교) 동기 동창"이라며 "(이장희와) 자주 만나서 술 마시고, 그러다보면 또 광고에도 나오고 영화에도 많이 나오니깐 (윤여정과) 편한 느낌이 있다"라고 얘기했다.

김구라는 "그럼 윤여정씨도 이장희씨 통해서 조영남 이야기를 전달하나"라고 물었고, 조영남은 "(윤여정은) '조영남 얘기하면 너까지 안 만난다'라고 얘기한다더라"라고 말하기도 했다.

조영남은 이장희가 시켜 윤여정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고도 했다. 그는 "무명으로 보냈다"라며 "세 번을 무명으로 보내라고 해서 3일간 배달이 갔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배달기사한테 '배달 못 가겠는데요'라고 전화 왔다"라며 "그쪽에서 한 번만 더 오면 경찰에 연락한다고 했다더라"라고 얘기했다.

마지막으로 조영남은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후회되는 것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제일 후회되는 건 딱 하나 있다"라며 "아이들을 두고 바람 피워서 집 나온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거 외에는 후회되는 일이 없다"라며 "그때 왜 애들 생각을 못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