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하하 "런닝맨 보다 놀뭐" 발언 일파만파…김종국 "표정 안 좋아져"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2-01-16 17:11 송고
SBS 캡처 © 뉴스1
'런닝맨' 하하가 '놀면 뭐하니?'에 집중한다는 말에 당황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는 '톱 모델 4인방' 주우재, 이현이, 송해나 , 아이린이 게스트로 출연해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오프닝에서 제작진은 "하하가 오래 고민한 것의 답을 얻었다"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자료 화면으로 등장한 것은 하하가 MBC '놀면 뭐하니?'가 '런닝맨'보다 중요하다고 말한 방송이었다.

김종국은 "내가 부모님을 모시고 제주도에 갔는데 어머니가 옆에서 '하하 걔는 '놀면 뭐하니?' 시작하고 '런닝맨'에서 표정이 안 좋다고 하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하는 "나 이제 어떻게 하라는 거냐, 여기는 11년 됐고 거기는 막 시작하지 않았냐. 막내딸 같은 거다"라고 했지만 멤버들의 손가락질을 피할 수 없었다. 하하는 "그래서 SBS에서 상 못 받았잖아, 됐어? 아무 것도 못 받았잖아"라고 소리쳤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