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진중권 "김건희 '영부인 불출마' 선언하고 MBC는 이재명 쌍욕도 틀어야"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2-01-15 08:27 송고 | 2022-01-16 20:59 최종수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 © News1 이동해 기자

진중권 작가는 논란이 되고 있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45분 녹취록과 관련해 "취재를 빙자한 대단히 비겁한 행위였다"고 맹비난했다.

따라서 이를 받아 보도하려는 MBC는 공영방송의 윤리를 저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에 진 작가는 "김건희씨가 영부인 불출마를 선언하는 것이 차라리 좋을 것 같고 MBC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부인 김혜경씨의 욕설도 함께 틀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진 작가는 14일 밤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법원이 국민의힘이 낸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일부 받아들인 것에 대해 "법원 판단을 따라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취재 경위가 굉장히 문제가 된다"며 "(취재를 한 서울의 소리 측이) 얘기하기를 '열린공감TV 보도를 부정하는 기사를 썼고', 열린공감TV 사람한테 전화로 '김건희를 낚기 위해서 미끼를 던진 것이니까 이해해 달라'고 말을 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즉 "속이고 도와줄 것처럼 접근을 해서 사적인 신뢰 관계를 맺었다"는 것으로 "김건희씨는 도와줄 거라고 믿고 이야기, 사적인 통화를 한 건데 그걸 가지고 정치적으로 이용해 먹겠다는 게 너무나 분명하다"고 흥분했다.

이는 "취재 윤리에 위배 되는 일이자 인간적 도리도 아닌 비열하고 저열한 짓"이라고 했다.

진 작가는 "이렇다면 공영방송인 MBC가 이걸 받으면 안 되는데 받아버렸다"며 "아직도 이런 짓을 한다라는 것 자체가 굉장히 화가 난다"고 했다.

또 "MBC도 그렇고 이 사람들도 그렇고 이른바 진보진영이라는 사람들이 이렇게까지 타락했는가, 굳이 이렇게 해야만 이길 수 있는 후보라면 정말 제대로 된 후보냐라는 질문을 던지고 싶다"고 입맛을 다셨다.

이에 진 작가는 "그냥 김건희 씨가 나서서 '제가 불출마하겠습니다'라고 선언했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MBC에 김혜경씨의 녹음테이프(조카 등과 주고받은 전화통화 내용), 이재명 후보의 녹음 테이프(이른바 형수 욕설)가 있다"며 "대통령이 될 사람이 어떤 인성을 갖고 있는지 알 권리가 있다고 한다면, MBC가 공정한 언론사라면 그것도 같이 틀어야 된다"고 요구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선 "막으면 안 되고 그냥 보도하게 내버려둬야 한다"며 "국민들에게 누가 지금 페어플레이를 하고 누가 반칙을 하는지 판단하게 해야 된다"고 충고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