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금융/증권 > 은행

한은 기준금리 인상에 은행권 예·적금 금리 속속 인상(종합)

신한은행 최고 0.4%p·우리은행 최고 0.3%p 올려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2022-01-14 19:10 송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연 1%에서 1.25%로 올라서 이른바 코로나 사태 이전 수준으로 돌아갔다. (한국은행 제공) 2022.1.14/뉴스1

한국은행이 14일 기준금리를 연 1%에서 1.25%로 0.25%포인트(p) 인상하면서, 은행권도 예·적금 금리를 속속 올리기 시작했다.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오는 17일부터 정기예금 및 적립식예금 36종의 금리를 최고 0.4%p 인상한다.

신한은행에 따르면 대표상품인 '안녕, 반가워 적금'은 1년 만기 최고 연 4.4%로, 자영업자의 목돈마련을 돕는 상품인 '신한 가맹점 스윙 적금'은 1년 만기 최고 연 3%로 금리가 오른다. 또한 1년 만기 '신한 마이홈 적금' 최고 금리는 2.6%로 0.4%p 인상되고, 시니어 고객 대상 5년 만기 '미래설계크레바스 연금예금' 금리는 0.3%p 오른 연 2.15%로 적용된다.

우리은행도 17일부터 18개의 정기예금과 20개의 적금 금리를 최고 0.3%p 인상한다.

우리 Super 정기예금은 최고 연 1.45%에서 최고 연 1.70%로, 우리 WON 적금은 최고 연 2.50%에서 최고 연 2.60%, 우리 으쓱(ESG) 적금은 최고 연 2.05%에서 최고 연 2.35%로 인상한다. 또한 판매 중인 대부분의 예·적금 상품 금리를 0.10~0.3%p 올린다.

다른 은행들도 조만간 수신금리를 인상할 계획이다. KB국민은행은 이날 기준금리 인상폭과 시장금리 추이를 고려해 다음주 중 금리를 인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나은행과 NH농협은행도 수신금리 인상을 검토 중이다.


minssu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