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푸른 하늘 지키는 별이 됐다"…故 심정민 소령 영결식(종합)

수원기지서 '부대장' 엄수… "꽉 잡은 조종간 그만 내려놓길"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22-01-14 13:11 송고 | 2022-01-14 13:29 최종수정
지난 11일 공군 F-5E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고(故) 심정민 소령 영결식이 14일 오전 경기 수원 공군 제10전투비행단에서 엄수되고 있다. 2022.1.14/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지난 11일 F-5E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고(故) 심정민 소령의 영결식이 14일 엄수됐다.

이날 심 소령의 소속부대였던 경기도 수원 소재 공군 제10전투비행단에서 '부대장'(部隊葬)으로 치러진 영결식엔 고인의 유족과 동기생, 동료 조종사, 부대 장병 등이 참석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과 박인호 공군참모총장도 이날 영결식장을 찾아 조의를 표하고 부인 등 유족들을 위로했다. 심 소령은 결혼 1년차의 신혼이었다.

박대준 10비행단장(준장)은 이날 영결식 조사에서 "고인은 아끼고 사랑하던 전투기와 함께 무사귀환이란 마지막 임무를 뒤로한 채 조국의 푸른 하늘을 지키는 별이 되고 말았다"면서 "떠나는 고인 앞에서 가슴속 깊이 저며 오는 슬픔과 한없는 그리움을 가눌 길이 없다"고 말했다.

박 단장은 "그러나 우린 이 슬픔과 아픔을 이겨내고 국가와 국민을 지키기 위해 목숨 바친 심 소령의 높은 뜻을 이어받아 조국 영공수호의 숭고한 사명을 반드시 완수해 나갈 것을 굳게 약속한다"며 "꽉 잡은 조종간을 그만 내려놓고 그대가 그토록 사랑했던 대한민국 하늘에서 부디 편안히 잠드시게”라고 말했다.

심 소령과 공군사관학교 제64기 동기인 김상래 대위도 추도사를 통해 "(심 소령을) 데려간 푸른 하늘이 오늘도 우리 위에 있어 야속하게만 느껴진다"면서 "끝까지 조종간을 놓지 않은 너(심 소령)처럼 우리도 너의 남은 몫까지 다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박대준 공군 제10전투비행단장이 14일 부대에서 엄수된 고(故) 심정민 소령 영결식에 참석, 헌화하고 있다. 2022.1.14/뉴스1 © News1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심 소령은 앞서 11일 오후 1시43분쯤 F-5E 전투기를 타고 수원기지를 이륙했으나, 기체 이상으로 1분 뒤인 오후 1시44분쯤 기지로부터 약 8㎞에 위치한 경기 화성시 정남면 관항리 소재 야산에 추락해 숨졌다.

공군이 추락 기체에서 회수한 비행기록장치 분석을 통해 파악한 사고 당시 상황을 따르면 심 소령이 탄 F-5E 전투기는 기지에서 정상적으로 한 뒤 상승과 함께 좌측으로 선회하던 중 기체 좌우 엔진의 화재 경고등이 켜졌고 이후 조종계통에서도 이상이 발생해 기수가 급강하했다.

심 소령은 지상 관제탑과의 교신을 통해 이 같은 상황을 알린 뒤 2차례 "탈출(Ejection)"을 선언했으나, 어떤 이유에서인지 실제로 비상탈출이 이뤄지진 않았다.

이에 대해 공군은 "당시 전투기 진행방향에 민가가 여러 채 있었다"며 "심 소령이 이를 피하기 위해 비상탈출을 시도하지 않은 채 조종간을 끝까지 잡았던 것으로 보인다. 회피기동 중 야산에 충돌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공군은 사고 원인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그 결과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심 소령의 유해는 이날 오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ys417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