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천리포수목원에 소복이 쌓인 눈 뚫고 ‘납매’ 개화

1~2월 잎이 나오기 전에 꽃 피고 향기 좋아

(태안=뉴스1) 김태완 기자 | 2022-01-14 10:02 송고
납매© 뉴스1

지난 13일 새벽부터 내린 눈으로 충남 태안 천리포수목원(원장 김용식)에는 눈이 쌓여 아름다운 설경을 이루고 있는 가운데 소복이 쌓인 눈을 뚫고 납매가 꽃을 피워 눈길을 끌고 있다.

납매는 관상수로 1~2월 잎이 나오기 전에 꽃이 피며 향기가 좋아 영어권에서는 ‘winter sweet’로 불린다.

겨울철 붉은 열매로 수목원의 생기를 돋우는 완도호랑가시나무에도 눈이 쌓였다.

천리포수목원은 연중무휴 운영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입장 시 마스크 착용과 방문객 체온 확인, 손 소독제 비치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있다.

완도호랑가시나무© 뉴스1



ktw34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