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그 해 우리는' 김다미·노정의, 뜻밖의 만남 포착…은근한 신경전 [N컷]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01-09 10:36 송고
SBS '그 해 우리는' © 뉴스1
'그 해 우리는' 김다미와 노정의의 뜻밖의 만남이 포착됐다.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극본 이나은/ 연출 김윤진, 이단) 측은 11회 방송을 앞둔 9일, 최웅(최우식 분)의 집 앞에서 맞대면한 국연수(김다미 분)과 엔제이(노정의 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최웅을 두고 펼쳐지는 두 사람의 은근한 신경전이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지난 방송에서 국연수는 답도 약도 없는 짝사랑에 빠졌다. 입맞춤 이후 최웅이 친구를 제안했지만 국연수의 마음은 쉽게 정리되지 않았다. 결국 입덕 부정기를 지나 지독한 짝사랑을 시작한 국연수. 최웅이 엔제이와 데이트 나서는 모습과 정말 친구 대하듯 달라진 최웅의 태도에, 그는 가슴 한구석이 저릿해져 왔다.

비로소 자신이 단 한 번도 최웅을 잊은 적 없었다는 사실을 깨달은 후회와 미련의 눈물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국연수와 엔제이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늦은 저녁 최웅의 집을 찾아온 엔제이, 그런데 그 문을 열고 나온 건 다름 아닌 국연수다. 정작 최웅은 보이지 않고 주인도 없는 집에서 마주하게 된 두 사람. 예상치 못한 만남에 당황도 잠시, 진지한 대화를 나누는 이들 사이로 아슬아슬한 긴장감마저 맴돈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11회에서는 엔제이의 스캔들로 곳곳이 떠들썩해지는 사이, 리마인드 다큐멘터리의 마지막 촬영일을 앞둔 최웅, 국연수, 김지웅(김성철 분)은 알 수 없는 감정들로 혼란스러워진다.

'그 해 우리는' 제작진은 "애써 외면하고 부정했던 진심을 마주하며, 엇갈리고 꼬이는 마음을 확인하는 청춘들의 로맨스가 예측 불가한 전개 속에 펼쳐지고 있다"라며 "특히, 짝사랑을 시작한 국연수에게 낯선 변화가 찾아온다, 친구로 돌아선 최웅의 마음을 뒤집을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그 해 우리는'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