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단독] CJ대한통운 파업으로 물량 급증한 우체국, 일부 택배 접수 중단

택배기사 업무 과중 방지 차원…CJ대한통운 노조發 물류대란 현실화 우려 확대

(서울=뉴스1) 장도민 기자, 신윤하 기자 | 2022-01-07 19:42 송고 | 2022-01-07 21:39 최종수정
전국택배노동조합 CJ대한통운본부 총파업이 열흘째를 맞은 6일 서울의 한 CJ대한통운 택배 물류센터 입구가 잠겨 있다. 2022.1.6/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우정사업본부가 CJ대한통운의 파업 여파로 물량이 급증한 일부 지역 우체국의 택배 접수를 중단한다. 이는 과부하에 의한 택배기사들의 업무과중을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CJ대한통운 노조발(發) 물류대란 현실화 우려가 커졌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는 오는 10일부터 택배 물량이 급증한 성남, 김포, 이천, 울산, 창원, 서산 지역 일부 대리점의 계약소포 신규 접수를 중단한다.

CJ대한통운 노조의 파업으로 우체국으로 택배 물량이 집중되면서 기존 인력으로는 정상적인 배송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내린 조치다. 최근 갑작스럽게 몰려드는 택배로 인해 우체국 소속 택배기사들이 과부하를 호소해 온 만큼 우정사업본부로서도 중단이 불가피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9월 익산 등 일부 지역 CJ대한통운 노조의 파업으로 우체국으로 택배 물량이 몰렸을 때도 해당 지역의 계약소포 신규 접수를 중단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12월 28일 이후 지속되고 있는 CJ대한통운 노조의 파업이 더 길어질 경우 우체국뿐만 아니라 롯데, 한진 등 타 택배사들의 과부하도 심화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특히 설 명절을 앞두고 택배 물량이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만큼 전 택배업계로의 과부하 전이 속도는 더 빨라질 수 있다.

무엇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오프라인 대신 비대면 영업에 집중하고 있는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실제 소상공인연합회 등 일부 단체는 "CJ대한통운 노조의 파업으로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며 CJ대한통운 노조를 향해 날선 성명서를 내기도 했다.

그럼에도 CJ대한통운 총파업 사태는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최근 CJ대한통운 노조원들이 무기한 단식에 돌입하며 투쟁의 수위를 높인 반면 사측도 국토교통부에 사회적 합의가 잘 이뤄지고 있는지 현장실사 하고 결과를 공개해달라고 요청하며 맞불을 놓은 상태다.

전날 CJ대한통운은 입장문을 내고 "지난 5일 국토교통부에 사회적 합의 이행과 관련해 택배업계 전반에 대한 현장실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투명하게 공표하자고 제안했다"면서 "회 공공재이자 생활기반산업으로 성장한 택배산업이 일부 차질을 빚으면서 국민들은 물론 택배를 기반으로 생계를 지속하고 있는 중소상공인들까지 막대한 타격을 입고 있다"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jd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