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환경미화원 1년차 40대男 "연봉 5000만원 가볍게 넘는다"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2022-01-01 15:08 송고 | 2022-01-01 22:06 최종수정
A씨가 공개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40대에 환경미화원으로 근무를 시작한 한 남성이 근무환경, 연봉 등 1년 차 근무 후기를 전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31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42세 1년 차 환경미화원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지인의 추천으로 1년간 준비를 한 끝에 지난 해 1월 환경미화 업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환경공무직의 일 중 가장 힘든 시기는 날이 따뜻해지기 시작하는 5월부터인데 봄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많은 시민들이 밖으로 나오기 시작하고 그들이 나와서 소비하는 모든 것들의 껍데기들은 쓰레기가 되어 도로를 덮어 버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지자체에서 나오는 하루 쓰레기양이 어느 정도인지 아시면 아마 다들 기절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힘든 봄, 여름을 거치고 나면 이젠 낙엽과의 전쟁이 시작이 된다"며 "사실 이 일을 하기전에는 은행잎이나 낙엽이 떨어진 거리를 아름답게 봐왔는데 환경공무직 일을 하면서 은행과 낙엽은 어느새 저한텐 치워야 할 쓰레기로밖에는 보이지 않게 되었다"고 밝혔다.

A씨는 "그 밖에 태풍이 오거나 홍수가 나면 나오는 수해 쓰레기 또한 처리를 해야 되고, 한 지역구에서 나오는 모든 쓰레기는 예외 없이 다 치워야 된다고 보면 된다"며 "일주일에 근무는 주6일이며, 특수한 경우에는 일요일도 쉬지 않고 나간다"고 설명했다.

그렇게 A씨가 하루에 걷는 양은 총 2만 보 이상이 되며, 하루에 소모하는 칼로리도 1000칼로리 내외다.

A씨는 "다들 운동을 꾸준히 해주면서 건강관리를 해주고 있고 저희 지역구만 해도 대부분이 30~40대이며, 올해는 20대도 두 명이 채용될 정도로 젊은 사람들로 채용을 많이 한다"며 "체력적인 면에서는 아무래도 젊은 사람들이 준비를 했을 때 더 유리한 점이 많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가 밝힌 급여는 "1년차이지만, 군경력을 포함해서 저는 현재 4호봉인데 연봉 5000만원은 가볍게 넘어간다"며 "그 밖에 복지 포인트, 상여금, 성과급, 연차수당 등 따로 들어오고 하니 삶의 질이 많이 달라졌고, 와이프도 교육청 공무직으로 근무 중이라 정년에 대한 부담도 없어서 생활이 상당이 좋아졌다"는 내용이었다.

그는 "저희 환경공무직은 단순히 길에 떨어진 쓰레기를 버리는 직업이 아닌 시민들이 항상 깨끗한 인도를 다닐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공공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생각으로 일을 한다"며 "앞으로 짧게는 20년, 길게는 몇 년 뒤 정년이 될 때까지 이 일을 하게 되겠지만, 쓰레기로 뒤덮인 거리를 청소하고 뒤돌아보면 깨끗해진 거리에 만족감을 느끼며 오늘도 빗자루질을 하고 간다"며 글을 마쳤다.


sy15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