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내년 대선·지방선거 영향 집회시위 증가할 듯…올 6만6천건, 19.8%↑

올해 감염병예방법 등 30% 이상 증가…'코로나 역설' 이어질 듯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2021-12-30 14:12 송고
사진은 14일 오후 도심에서 바라본 청와대 전경. 2021.7.14/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내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지속하는 가운데 대통령 선거(대선)와 지방선거 영향으로 집회시위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가 30일 공개한 '치안전망 2022' 보고서를 보면 2021년 9월 집회 시위는 코로나19 여파 속에서 6만 6454건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5만5464건보다 19.8% 늘어난 것이다.

집회시위 증가와 소음규제 강화에 따라 소음측정 현황도 2020년 9월 1만 3842건에서 2021년 9월 4만 298건으로 약 2배 증가했다.

올해 1~9월 기준,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보건범죄는 1만1527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 8814건보다 30.8% 늘어났으며 이 같은 추세는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올해 지능범죄 중 피싱사기 피해액은 2464만원으로 전년보다 증가했지만 건당 검거 건은 0.8명으로 전년 대비 20% 급감한 것으로 파악됐다.

112 신고 건수는 지난해 1829만건에서 올해 1880만건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 방역조치 완화로 밀집도가 높아지고 사회적·개인적 긴장도가 분출돼 112 신고는 올해보다 소폭 증가한 1900만건이 접수될 것이라는 게 치안정책연구소의 전망이다.

올해 전체 범죄는 103만8412건으로 전년 117만9848건보다 12% 줄어들었다. 특히 살인, 강도, 강간·강제추행, 절도, 폭행 등 5대 범죄는 30만4665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 35만3126건보다 약 14% 감소했다.

치안정책연구소는 "전체 범죄와 5대 범죄가 모두 감소하지만 보건범죄 증가세는 이어지는 코로나19의 역설이 2022년에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mrl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