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NO마스크로 생활"…교인·목사 86명 집단감염 '인천 선교센터' 가보니

2~3년 전쯤 시설 짓고 120여 명 모여 생활…주민들 "불안"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2021-12-20 13:45 송고 | 2021-12-20 14:26 최종수정
20일 오후 집단감염이 발생한 인천시 중구의 한 선교센터 옥상에 교인들이 사용한 빨래가 건조되고 있다. 이 선교센터에서는 교인과 목사 등 86명(목사·교인 82명, 가족 4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21.12.20/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시설에서 숙식하는 교인이)한 120여 명 될 거예요, 모여 있던 사람들이 전부 확진됐다니, 이를 어째…."

20일 인천시 중구 운북동 소재 모 선교센터 인근 주민들은 이 시설에서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는 소식을 듣고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곳은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간 코로나19 확진자가 86명이 발생했다. 86명 중 82명은 목사를 포함한 교인이고, 나머지 4명은 그 가족이다.

이 시설 목사는 자신을 포함해 이 시설 교인수가 82명이라고 적힌 명단을 방역당국에 제출했다. 또 교인 대부분이 이 시설에서 숙식하면서 생활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스1 취재결과 해당 시설은 1층 건물 2개동으로 건물 외부에는 십자가가그려져 있었으며, 선교시설임을 알리는 문구도 적혀 있었다. 건물은 펜스를 설치해 외부와 차단돼 있었다.

20일 오후 집단감염이 발생한 인천시 중구의 한 선교센터 입구에 외부인 출입을 금지하는 안내문이 붙여져 있다. 이 선교센터에서는 교인과 목사 등 86명(목사·교인 82명, 가족 4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센터는 18일 교인의 가족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전수 검사를 진행해 19일 81명이 확진됐다. 2021.12.20/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인근 주민들은 이 시설이 2~3년 전 세워졌다고 말했다. 내부에는 교인들이 쉴 수 있는 계단식 침대가 설치돼 있다고도 했다.

주민들은 이 시설 교인들을 120여 명가량으로 추정했다. 아이부터 노인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생활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주민들은 이곳 교인들이 마스크를 쓰는 모습은 본적이 없다고 했다.

한 주민은 "교회는 아닌 것 같고, 2~3년 전쯤 시설을 짓더니, 외부에서 온 사람들이 모여 살기 시작했다"면서 "일부는 일하러 나가기도 하고,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매일 이 시설에 머물면서 생활하는 것 같았다"고 했다.

또 다른 주민은 "주말에 제사를 지내는 것을 본 적 있다"며 "이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고 생활하는 것은 본 적이 없다"고 했다. 이어 "여기저기 다녔을 텐데 지역 감염이 확산되지 않을 지 걱정이다"고 했다.

구 등 방역당국은 미결정 판정된 이 시설 교인의 가족 2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다시 진행하고 있다. 또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20일 시설 거주 전원이 확진된 인천시 중구 운북동 선교센터에 적막이 흐르고 있다. 2021.12.20/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aron0317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