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여행 > 바이크

겨울철 전기자전거 배터리 관리 비법, 완충 대신 80%

실내외 온도 차이 큰 겨울철 꼼꼼한 관리 필요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2021-12-16 18:15 송고
전기 자전거 배터리 관리. 삼천리 전거 제공
자전거 업계에선 올해 겨울은 오미크론의 확산으로 인해 전통적인 자전거 비수기인 계절임에도 1인 이동수단인 전기자전거로 출퇴근을 고려하는 사람들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삼천리 자전거는 겨울철 전기자전거 관리 방법을 공개했다. 흔히 전기자전거의 심장이라 불리는 배터리는 주행거리를 결정하는 핵심 부품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온도에 따라 효율이 달라지는 배터리의 특성상, 실내외 온도 변화가 큰 겨울철에 보다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관리 여부에 따라 배터리 성능 유지는 물론, 제품 수명까지도 달라질 수 있다.
  
◇ 결로현상 주의, 라이딩 후 배터리 반드시 닦아야

야외 라이딩 후 실내에 바로 보관하게 되면, 외부와의 급격한 온도 차로 인해 배터리와 차체에 결로가 발생한다. 이때 자전거를 닦지 않고 그대로 방치하면 금속 부품에 녹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겨울철 전기자전거 라이딩 후 반드시 마른 헝겊이나 걸레로 자전거 표면에 맺힌 물기를 꼼꼼히 닦아야 한다.
 
특히, 충전구의 배터리 단자와 같이 전류가 흐르는 부분에 물기가 있으면 위험 할 수 있다. 수건으로 물기가 완벽히 제거되지 않는 좁은 홈 등은 면봉을 이용해 꼼꼼하게 닦아내면 좋다. 

◇ 온도에 영향 받는 배터리, 실온 충전 & 실내 보관

배터리는 실온에서 충전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겨울철에는 주행 후 바로 충전하지 말고, 실내에서 자연스럽게 배터리의 냉기가 빠질 때까지 기다린 후 충전해야 한다. 5°C 이하의 저온에서 배터리를 충전하면 완충 대비 최대 주행 거리가 짧아지므로 주의하자. 다만, 배터리의 냉기를 빼기 위해 다른 열을 내는 물체를 이용하는 것은 화재 발생의 위험이 있다.
 
배터리 보관 역시 실내에서 하는 것이 좋다. 배터리 성능을 유지하기 위한 최적의 보관 온도는 10~20°C다. 차체를 실외에 거치해야 하는 경우에는 배터리만 따로 분리해 실내에 보관하도록 한다.
 
◇ 과충전은 금물…장기 보관 시에 주기적으로 충전해야

장기간 전기자전거를 이용하지 않을 때는 50~80% 충전 후 전원을 끄고 배터리를 차제에서 분리해 보관한다. 장시간의 과충전은 배터리 성능 저하의 주요 원인이 될 수 있다. 배터리 수명 유지를 위해 한 달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충전하는 것을 추천한다.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전기자전거 수명 유지를 위해서는 핵심 부품인 배터리를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실내외의 온도 차가 큰 겨울철에는 배터리 성능 유지를 위해 충전과 보관법을 잘 숙지해 관리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seulb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