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단독] 한석규·정유미 JTBC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 촬영 중단

제작진, 재정비 기간 갖고 향후 촬영 재개할 계획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12-16 10:07 송고
한석규(왼쪽) 정유미 © 뉴스1 DB
JTBC 새 드라마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의 촬영이 중단됐다.

16일 뉴스1 취재 결과,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는 당초 16회까지 제작될 예정이었지만 8회까지 찍고 촬영이 중단됐다.

다수 연예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는 일단 8회까지는 찍었으며 현재는 촬영을 중단한 상태다.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는 8회까지 촬영한 후 '시즌제' 방영도 논의했지만, 현재로선 재정비 기간을 갖고 남은 회차를 촬영하는 데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올 봄부터 이 작품을 촬영해온 배우들은 촬영 재개를 기다리며 스케줄을 비워두고 있는 상태다.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는 평화로운 도심 한복판에 총성이 울리고 테러 용의자가 붙잡혀 이를 신문하는 과정에서 용의자인 국과수 법의학자와 진의를 파악하려는 프로파일러를 통해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과정을 그리는 드라마다. 

배우 한석규와 정유미 김준한 류혜영 이희준 등 연기파 배우들의 출연으로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연출은 '무정도시'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사랑의 불시착'의 이정효 감독이, 집필은 박신규 작가가 각각 맡았다. 

한편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는 내년 상반기 JTBC에서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