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美 'CES 2022' 세번째 서울관…25개 혁신기업 참가

역대 최대 규모…'넥스트 디지털 서울' 주제로 선정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2021-12-15 11:15 송고
'CES 2022' 서울관(서울시제공)© 뉴스1

서울시는 내년 1월 5~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 가전 박람회 'CES(Consumer Electronic Show) 2022'에 '서울관'을 열고 25개 혁신기업과 함께 참가한다고 15일 밝혔다.

CES에 '서울관'이 운영되는 것은 세 번째다. 전 세계 스타트업 전시공간인 유레카 파크(Tech West)에 310㎡(약 94평) 규모로 조성된다. 올해는 보다 고도화되고 업그레이드된 서울의 디지털 기술을 선보이겠다는 의미를 담아 '넥스트 디지털 서울'을 주제로 선정했다.

역대 최대 규모인 서울 소재 혁신기업 25개사가 참여해 각 기업의 기술 솔루션을 세계에 소개하고, 서울시도 앞서가는 스마트정책을 홍보해 스마트시티 서울의 국제적인 위상을 알릴 방침이다.  

25개 혁신기업이 보유한 기술 솔루션은 △교통‧환경 분야(5개사) △안전‧건강 분야(7개사) △경제‧리빙 분야(13개사)다.

이중 올해 CES 혁신상을 수상한 5개 기업의 기술은 △사물인터넷(IoT) 기기로 개인맞춤형 영양관리를 해주는 '알고케어' △영상 속 주인공, 목소리를 바꾸는 영상제작‧공유 SNS 플랫폼 '클레온' △코골이 감지 등 사용자의 숙면을 돕는 인공지능 스마트베게 '메텔' △텍스트를 영상으로 자동 변환하는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웨인힐스벤처스' △3D 얼굴 스캔과 분석, 빅데이터로 안경을 추천하는 안경주문용 앱 '콥틱'이다.

서울디지털재단은 미국 실리콘밸리 투자사 플러그앤플레이, 한국무역협회와 협력해 올해 처음으로 CES 2022 참가 기업들의 역량강화를 지원하고 있다.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시장성 확보를 위한 기술검증 등을 지원 중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디지털재단은 이날 오세훈 서울시장과 CES 2022 참여 혁신기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CES 2022 서울관 출범식'을 개최한다.

강요식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은 "2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되는 박람회인 만큼 만반의 준비를 통해 우수한 서울의 혁신기업들이 글로벌 무대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며 "스마트시티 서울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도 지속적으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jinny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