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불굴의 산악인 고 김홍빈 대장, 2021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에 선정

오는 22일 올림픽홀에서 헌액식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12-08 17:01 송고
2021 스포츠영웅에 선정된 김홍빈 대장. (대한체육회 제공) © 뉴스1

열 손가락이 없는 장애를 딛고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했던 '불굴의 산악인' 고 김홍빈 대장(향년 57세)이 2021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으로 선정됐다.

대한체육회는 7일 올림픽문화센터에서 제3차 스포츠영웅선정위원회를 개최하고, 최종 후보자 4명(김수녕, 박항서, 고 김홍빈, 고 유상철)을 대상으로 심의한 결과 고 김홍빈 대장을 올해 스포츠영웅으로 뽑았다.

선정위원회는 고인이 세계 7대륙 최고봉 등정 및 장애인으로 세계 최초 히말라야 14좌 완등을 통해 국민들에게 끊임없는 도전 정신과 희망을 심어준 점을 높이 평가했다.

고 김홍빈은 1989년 에베레스트(8848m) 첫 원정 등반을 시작으로 1991년 북미 최고봉 매킨리(6194m) 등반 중 조난으로 열 손가락을 잃었음에도 이에 굴하지 않고 1997년 유럽 엘부르즈(5642m)부터 2009년 남극대륙 빈슨매시프(4897m)까지 7대륙 최고봉을 완등했다.

3일 오후 광주 서구 염주종합체육관에 김홍빈(57) 대장을 추모하는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장애인 최초 세계 7대륙 최고봉과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하고 실종된 김 대장의 장례는 '대한민국 산악인장'으로 4일부터 8일까지 5일간 염주체육관에서 열렸다. 2021.8.3/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아울러 2006년 가셔브룸Ⅱ봉(8035m)부터 2021년 브로드피크(8047m) 등정까지 히말라야 8000m급 14봉을 장애인 세계 최초로 등정하는 업적을 달성했다.

그는 지난 7월 카슈미르 북동부 브로드피크 정상 등정 후 하산하던 중 조난사고로 실종, 세상을 떠났다.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은 체육단체, 출입기자,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후보자를 추천받아 심사를 거쳐 최종후보자 4명을 정한 뒤 평가단의 업적평가와 홈페이지를 통한 국민 지지도결과를 참고해 스포츠영웅선정위원회에서 최종 선정했다.

2021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헌액식은 오는 22일 오후 3시30분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 뮤즈라이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