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아저씨랑 돈가스 먹기로 했잖아"…10세 여아에 전화한 학원차 기사

"싫어요, 안돼요" 아이 거절에도 "피자 사줄테니 나와"
"학원 관장이 친아들…무마하려고 '예민한 엄마' 취급"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1-12-07 11:54 송고
© News1 DB
학원 차량 기사가 10세 딸에게 사적인 연락을 했으나, 해당 학원에서는 이를 무마시키려는 듯 행동했다고 주장하는 한 돌싱맘의 사연이 공개됐다.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가 다니는 학원 기사님의 사적인 연락'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10세 딸을 키우는 돌싱맘이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가게 장사하느라 평일에는 아침에 아이 챙겨서 보내고, 오후 6시부터는 아이돌보미 지원받고 있다. 12시에 일 마치고 집에 가면 돌보미 선생님이 재워 놔서 딸아이가 자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에 따르면, 토요일에는 돌보미 선생님이 오지 않아 딸은 친구와 도서관에서 책을 읽으며 시간을 보낸 뒤 A씨가 미리 신청한 택시 서비스를 이용해 아이들이 가게 앞에 내리곤 한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4일이었다. A씨는 "출근이 늦어서 아이랑 점심밥 먹는데 딸 휴대전화로 전화가 왔다"며 "처음엔 목소리가 비슷해 외할아버지인 줄 알았는데 끊고 나니 등·하원 차량 기사 B씨였다"고 했다.

그는 "B씨가 딸에게 '어딘데? 집이야? 도서관 가면 전화해'라는 내용으로 전화했다"면서 "평일은 방과 후 수업이 있어서 하원 시간이 맞지 않아 아이를 태워다 주기 위해 전화를 하는 건 알고 있었지만, 토요일에 온 전화에 의문이 들어 자동 녹음을 틀어놨다"고 했다.

(네이트판 갈무리) © 뉴스1

A씨 딸을 도서관에서 데리고 온 후 통화 녹음을 들어봤다. 녹음에 따르면, B씨는 아이에게 "친구랑 그 정도 놀면 됐잖아. 아저씨랑 돈가스 먹기로 해놓고 왜 안 나오냐. 피자 사줄게. 책 들고 나와라. 아니면 내가 태우러 갈까?"라고 했다. 이에 아이는 "싫어요. 엄마가 안 된다고 그랬어요. 안돼요"라고 거절 의사를 표현했지만, B씨는 계속해서 "(도서관에서) 나와라"라고 연락했다.

A씨는 고민하다 등·하원 차량을 운영하는 태권도 관장에게 연락했다. 그는 "태권도 관장은 우리 애가 평소에도 맛있는 거 사달라고 해서 사주려 한 것 같다며 괘념치 말라고 했다. 나를 너무 예민한 엄마 취급했다"면서 "녹음파일을 보내주니 그제야 주의시키겠다고 하셨다"고 분노했다.

이어 "딸은 항상 내게도 맛있는 거 사 오라고 한다. 아이가 먼저 피자 사달라고 했다는 핑계를 앞세웠지만, 아이 입장에서 과자나 사탕 같은 걸 말한 거고 아이도 '피자를 사달라'고 하진 않았다고 한다"며 "알고 보니 B씨가 태권도 관장의 친아버지이고 이를 무마시키기 위해 좋게 좋게 말을 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그래도 부모 허락도 없이 뭘 사준다는 건 말이 안 되고, 평일도 아니고 주말에 사적으로 전화하는 건 아니라고 하자, 끝까지 제가 예민하다는 식으로 이야기하길래 맘카페에 올리겠다고 했다. 그 뒤로 전화가 폭발한다"고 했다.

끝으로 A씨는 "성범죄 대부분은 지인으로부터 발생한다는데 학원 기사가 주말에 이런 식으로 아이에게 직접 연락하는 거나, 꾀어내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면서 "제가 너무 유난이냐"고 덧붙였다.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학원 옮겨라. 그루밍 단계 같다", "어떤 할아버지가 주말에 10살짜리랑 직접 약속을 잡냐", "저러다가 큰 사고로 이어진다", "절대 엄마가 유난스러운 게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