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연모' 로운, 결국 정략 결혼 택했다…박은빈과 눈물의 이별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12-07 08:55 송고
KBS 2TV '연모' © 뉴스1
'연모' 로운이 배수빈의 경고 이후 박은빈과의 관계를 멈추고 정략 결혼을 선택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연모'(극본 한희정/ 연출 송현욱, 이현석) 17회에서는 이휘(박은빈 분)와 정지운(로운 분)에 관한 추문이 궐내에 퍼져 있는 상황이 그려졌다.

추문이 퍼진 상황이 걷잡을 수 없이 심각해지자, 김상궁(백현주 분)은 이휘에게 "정 주서와의 만남을 삼가라"고 청했고, 도승지(김인권 분)는 "더는 전하께 다가가선 안 된다"라고 정지운을 막아섰다. 심지어 대비(이일화 분) 마저 이휘에게 "(지운을) 적당히 정리해서 내보내라"고 주의를 줬다.

원산군(김택 분)의 이휘가 여자라는 의문은 확신으로 바뀌었다. 오랜만에 입궐한 그는 창운군(김서하 분)의 급습을 숨기고 조용한 궁의 분위기를 살폈고, 이를 비밀이 있다는 의미로 해석했다. 이현(남윤수 분)은 "생각보다 일이 더 잘 풀릴 것 같다"라고 미소를 띄우는 원산군을 보며 불안을 감지했다. 그 사이, 창운군은 기방에서 잔뜩 취해 "쌍생이 뒤바뀌어, 이 나라 왕이 계집"이라는 입에 담아선 안 될 말을 퍼뜨렸다.

결국 해괴한 소문은 물론이고 창운군이 살아있다는 사실까지 한기재(윤제문 분)의 귀에 들어갔다. 그는 정석조(배수빈 분)에게 창운군에 대해 알아보라 지시했고, 이어 "자네를 믿고 (지운에게) 그 자리를 준 것이니 실망시키지 말라"고 압박했다. 정석조는 먼저 창운군의 입을 막아야 했다. 정석조는 자신을 한기재에게 데려가면 이휘가 계집이란 사실을 다 설명하겠다며 살려달라 무릎을 꿇은 그를 칼로 베어버렸다.

또한 대사헌 신영수(박원상 분)를 찾아가, 그의 여식 신소은(배윤경 분)과 정지운의 혼인은 청했다. "혼인을 정치적 도구로 쓰고 싶지 않다"고 선을 긋는 신영수에겐 "궐에 돌고 있는 아들과 관련된 터무니 없는 소문을 묻고 싶다"는 목적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신소은은 "(지운이) 세자빈 자리를 포기해도 좋다 생각할 만큼 놓치고 싶지 않은 사람이었다"라며 아버지에게 "혼인을 시켜달라"고 청했다.

궐내 추문에 한껏 예민해진 중전 노하경(정채연 분)으로부터 "전하를 향한 마음이 충심이라면, 스스로 궐을 나가달라"는 간절한 부탁까지 받자, 정지운은 고민이 깊어졌다. 그럼에도 자신도 모르게 신영수 집안과 납폐서(신랑 측에서 신부 측으로 보내는 예물과 혼서)가 오가자, 혼례를 거부했다. 이에 아버지 정석조가 나섰다. "전하가 여인이란 사실을 알고 있다"라는 사실을 밝히며, 자신의 말을 따르지 않으면 더 이상 이 비밀을 묻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왕이 여인인데 역모도 아니라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이휘를 죽일 수도 있다고 강력하게 못 박았다.

아버지를 너무나도 잘 아는 정지운은 혹여 자신 때문에 이휘를 잃을까 두려움에 휩싸였다. 결국 정지운은 이휘를 찾아가 "혼례를 올릴 것"이라며, "전하를 잃지 않는 방법은 이것밖에 없다"라는 뜻을 전했다. 이휘는 눈물을 흘리며 정지운을 붙잡았지만, 정지운은 이휘를 지키기 위해 결국 정략 결혼을 택하면서 안방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한편 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전국 가구 기준 8.4%의 시청률을 보였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