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美연구진 "오미크론, 코로나19와 감기 결합해 생긴 변이일 수도"

"쉽게 퍼지지만 증상 없거나 가벼울 수 있다" 의미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2021-12-04 16:01 송고 | 2021-12-04 16:09 최종수정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코로나19의 새 변이주 '오미크론'이 가진 수많은 돌연변이 중 최소 한 개는 같은 감염 세포에 존재하던 감기 유발 바이러스의 유전 물질 일부를 획득해 얻어진 것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 경우 오미크론은 감기처럼 더 쉽게 퍼지지만, 무증상이나 가벼운 증상만 유발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연구진은 전했다.

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 매사추세츠 케임브리지 소재 데이터 분석업체 엔퍼런스(Nference) 공동설립자 벤키 사운다라라잔은 지난 2일 논문 사전공개사이트 'OSF Preprints' 웹사이트에 이 같은 내용의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오미크론이 감기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의 유전물질 일부를 자신의 내부에 삽입해 자신을 보다 인간처럼 보이게 만들어 인간 면역 체계의 공격을 회피했을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 같은 유전자 염기서열은 앞서 나온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에선 나타나지 않지만, 감기를 유발하는 다른 많은 바이러스에는 어디에나 존재하는 '유비쿼터스 유전자 세트'로, 인간 게놈에도 존재한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초기 연구에 따르면, 폐와 위장 기관 세포는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와 흔한 감기 코로나바이러스를 동시에 보유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 같은 동시 감염(co-infection)으로 바이러스 재조합이 이뤄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즉, 동일한 숙주 세포에 있는 두 개의 상이한 바이러스가 상호 작용을 통해 스스로를 복제, 두 '부모'로부터 일부 유전 물질을 가진 새로운 복제본이 생성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토대로, 오미크론이 가진 새로운 돌연변이는 기존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와 감기 유발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된 사람에게서 처음 생겨났을 수 있다고 연구진은 주장했다.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아울러 연구 결과를 게재한 사운다라라잔은 "감기를 유발하는 코로나바이러스 중 하나(HCoV-229E)와 에이즈를 유발하는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서 동일한 유전자 서열이 여러 번 나타난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오미크론이 가장 많이 확산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은 높은 HIV 감염률로 면역 체계가 약해진 사람들이 많은데, 이들은 흔한 감기 바이러스와 다른 병원균이 결합될 위험이 높다.

꼭 남아공이 아니라도, 이 같은 지역에서 '유비쿼터스 유전자 세트(다른 감기 바이러스에도 있고 인간 세포에도 있는 유전자 서열)'가 오미크론과 만나 재조합이 일어났을 수 있다는 주장이다.

그는 "우리는 아마도 거듭되는 많은 재조합을 놓쳤을 것"이라며 "그러는 사이 시간이 흘러 오미크론이 출현하게 됐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운다라라잔은 "이번 연구로 현재 사용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중요성이 분명해졌다"면서 "면역이 손상된 사람들이 코로나19(Sars-CoV-2)에 감염될 가능성을 줄이려면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번 연구는 아직 동료 검토(피어 리뷰)를 거치진 않았다고 SCMP는 전했다.

오미크론은 지난달 24일 보츠와나에서 처음 보고됐고, 이틀 만에 남아공에서 발표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다만 최근 그보다 앞선 19일 채취한 네덜란드 코로나 샘플에서 오미크론이 검출되면서 최초 기원은 미궁에 빠진 상황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26일 긴급회의를 열고 새 변이주를 15번째 그리스 알파벳 오미크론으로 명명하고, △영국발 알파 △남아공발 베타 △브라질발 감마 △인도발 델타에 이어 5번째 '우려 변이'로 지정했다.

다만, 현재까지 오미크론과 관련해 △전염력 △면역 회피 가능성 △중증 야기 여부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으면서, 전문가들 사이에서 여러 가지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WHO는 진행 중인 연구 결과를 조만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sab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