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개승자' 신인팀 "1라운드 최고점, 웃음에 대한 물음표 해답 찾아" [N인터뷰]②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12-04 06:00 송고
‘개승자’ 정진하, 김원훈, 황정혜, 박진호, 홍현호(왼쪽부터)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KBS 2TV '개그콘서트'의 개그맨들이 새로운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 KBS 2TV '개승자'로 돌아왔다. '개승자'는 박준형, 김준호, 김대희, 이수근, 변기수, 윤형빈, 김원효, 박성광, 이승윤, 김민경, 오나미, 유민상, 홍현호가 팀장을 맡아 여러 개그맨들과 개그 코너를 기획해 무대에 오르는 프로그램. 청중들의 평가에 따라 13개 팀이 구성한 개그 코너의 순위를 정하며 각 라운드마다 한 팀씩 탈락을 하는 방식이다. 최종 우승 팀에는 1억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지난달 13일 처음 방송된 '개승자'에서는 13개팀이 무대에 올라 공개 코미디 무대를 펼쳤고, 지난 2회에서 유민상 팀이 처음으로 탈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런 가운데, 13개 팀에서 가장 최고 점수를 받은 팀이 있었으니 바로 KBS 공채 개그맨 29기 홍현호, 30기 김원훈, 31기 박진호, 31기 황정혜, 32기 정진하로 구성된 신인팀이었다. 이들은 화상 회의라는 신선한 콘셉트를 중심으로한 '회의 줌 하자' 무대를 구성하며, 방청객의 웃음을 이끌어냈고 99표 중 총 93표를 받으며 눈길을 끌었다.

'개그콘서트' 무대가 사라지고 약 1년5개월만에 다시 '개승자' 무대를 통해 자신들의 역량을 맘껏 표출해낸 '개승자' 신인팀. 최근 뉴스1은 홍현호, 김원훈, 박진호, 황정혜, 정진하를 만나 '개승자'로 다시 무대에 선 소감과 함께 앞으로의 무대에서 어떤 각오를 다지고 있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공개 코미디 부흥과 신인들의 우수함을 알리고 싶다는 이들이 과연 어떤 코미디의 꿈을 꾸고 있는지 들어봤다.
‘개승자’ 황정혜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N인터뷰】①에 이어>

-선배들과 경쟁을 하는 시스템에 부담은 없었나.


▶(황정혜) 처음에는 부담감이 엄청났다. 정말 짱짱한 선배님들이시라서 더 그랬다. 근데 딱 첫 녹화를 해보니 부담감이 사라졌다고 저희끼리도 입을 모아 말했다. 첫 녹화 반응을 보고 당분간은 해볼 만 하지 않을까하는 기대감도 있었다. 정진하씨 같은 경우에는 높은 기수 선배님들 보면 군침이 싹 돈다고 하더라.(웃음)

▶(정진하) 일단 저희가 그런 기라성 같은 선배님들과 경쟁 한다는 게 좀 주눅도 들었는데 어쨌든 저희가 시간적으로도 제일 한가하고 여유가 있다. 그래서 정말 노력하면 이길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정말 무조건 '노력하자' 이런 마음이었다.

▶(홍현호) 저는 선배님들과의 경쟁이 두려운 게 아니라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조금 더 재밌는 이미지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경쟁에 대한 것도 경쟁에 대한 것이지만 저희 다섯 명이 조금 더 재밌다는 이미지를 만들고 신인들이 못하는 사람들이 아니라는 것을 좀 보여드리고 싶었다.

▶(박진호) 저도 이걸 경쟁에 초점맞추기 보다는 '우리가 웃기고 싶다'라는 것에 초점을 맞춰서 준비했다. 근데 막상 또 눈앞에서 투표 받고 떨어지고 이런 걸 보니깐 생각보다 좀 긴장이 되더라. 근데 이게 하필 선배님들이고 저희보다 훨씬 경력이 오래되신 분들이니깐 '이길 수 있을까'라는 생각도 했다. 하지만 긍정적으로 생각해 보면 저희가 경력이 선배님들보다 적은 걸 장점으로 살릴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승부해볼 만하다라고 봤다.(웃음)

-'회의 줌 하자'는 영상과 공개코미디를 조화시킨 것이다 보니 힘든 점은 없었나.

▶(황정혜) 힘든 점이라고 하면 주로 편집하거나 영상에 들어갈 소품을 생각하는 (박)진호 오빠가 컸을 것 같다. 또 (홍)현호 선배는 혼자 무대에 서야 했다. 녹화 당일날 선배 혼자서 막 부들부들 떨고 있는 걸 보는데 심적으로 부담감이 엄청 나셨을 것 같다. 나머지 사람들은 같이 회의만 한 정도지 두 사람의 공이 제일 크지 않나 싶다.

▶(박진호) 이건 다 같이 고생을 했다. 저희가 '개그콘서트'가 없어지고 나서 다 유튜브를 했기 때문에 편집을 다 할 수 있었다. 근데 그냥 당시에는 제가 시간이 있으니깐 제가 했던 거다. 또 편집은 원래 한 명 밖에 못하는 거니깐. 그런데 다들 그냥 굳이 집에 가도 되는데 남아서 제 옆에 앉아서 기다려주기도 했다. 물론 (정)진하는 옆에 앉아서 좀 자기는 했다.

▶(황정혜) 그때 집에 있는 베개에 찐득찐득한 침을 흘리면서 자고 있더라.(웃음)

▶(정진하) 선배들이 가라고 했는데도 '굳이 아니어요, 어떻게 제가' 하면서 같이 기다리겠다고 한 거다. 그러다가 분장도 못 지우고 잠 들어서 벽에 분장 다 묻히고, 침도 흘리고 잔 거다.
‘개승자’ 박진호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선배들과의 경쟁에서 최고점을 받았는데, 무대에서 반응이 온다는 걸 느꼈을 때 기분이 어땠나.

▶(홍현호) 저는 무대를 딱 끝나자마자 반응이 딱 오니깐 이제 막 하게 되더라. 처음에는 다리가 풀려서 주저앉았는데 정혜가 그걸 보더니 같이 절을 하더라.

▶(황정혜) 근데 저는 선배가 귓속말로 '이거 반칙인데 절해야 한다, 동정표가 필요하다'고 했었던 거로 기억하는데.

▶(홍현호) 1라운드 때는 진짜 다리가 풀렸는데, 점수가 많이 나온 걸 보고 2라운드 때는 다들 절하라고 시켰다.(웃음)

▶(황정혜) 저희 같은 경우에는 영상을 동시에 다 같이 누르고 뒤에서 지켜볼 때, 가채점하듯이 어떤 부분에서 웃으시면 '이거 됐고, 이거 괜찮았고' 하면서 반응을 살폈다.

▶(정진하) 저는 엄청 보상받은 기분이 들었다. 저희는 촬영하고 편집하고 하는 데에서 품이 너무 많이 들었다. 사실 촬영도 한 번 더 한 것이었다. 하나를 다시 찍게 되면 4개를 다시 찍어야 했다. 그런 고생을 한 거였는데 진짜 보상받는 기분이었다.

▶(박진호) 저희가 무대에 선지 오래되다 보니 처음에는 (코너 자체가 잘 될지) 의문이었다. 우리는 재밌는 것 같은데 과연 진짜 재밌나, 우리만 재밌는 건 아니겠느냐고 생각했다. 고생에 대한 보람도 있지만 뭔가 물음표에 대한 해답을 또 받은 것 같아서 앞으로도 우리 뜻대로 해도 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 같다.

<【N인터뷰】③에 계속>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