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내일 노면 결빙 예상…안전운행·미끄럼 주의"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2021-11-30 18:08 송고 | 2021-11-30 18:13 최종수정
겨울을 재촉하는 비가 내린 30일 전북 전주시 한옥마을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1.11.30/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서울시는 30일 "이날 내린 비와 기온 급강하로 내일 아침에 노면 결빙이 예상된다"며 "결빙 구간에 차량 안전운행 및 보행 시 미끄럼 주의 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이 흐리고 경기 동부와 강원 내륙·산지, 충청 내륙, 전라 내륙, 경상 내륙, 제주도 산지에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다. 그 밖의 수도권에도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다. 이 비는 밤에 대부분 그친다.  

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충청권·전라권·제주도·울릉도·독도 5㎜ 내외 △경기 동부·강원 내륙·산지·경상 내륙·서해5도 5㎜ 미만 △수도권 0.1㎜ 미만 빗방울이다.

1일 전국이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아침기온은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매우 추울 전망이다.

30일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점차 남하하면서 1일 아침기온은 30일보다 10도가량 큰 폭으로 떨어진다.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다.

아침 최저기온은 -6~4도, 낮 최고기온은 1~9도로 예상된다.


jinny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