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술꾼도시여자들' 정은지 "컨디션 좋을땐 소주 4병…힘들땐 멀리해" [N인터뷰]①

극 중 종이접기 유튜버 강지구 역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12-01 08:00 송고
에이핑크 멤버 겸 배우 정은지/ 사진제공=IST엔터테인먼트 © 뉴스1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극본 위소영/ 연출 김정식)이 지난 11월26일, 12회 공개를 마지막으로 종영을 맞았다. '술꾼도시여자들'은 웹툰 '술꾼도시처녀들'을 리메이크한 것으로 하루 끝의 술 한 잔이 신념인 세 여자의 일상을 그린 본격 '기승전술' 드라마다.

정은지는 극 중 과거의 상처로 인해 교사직을 그만두고 종이접기 유튜버가 된 강지구 역을 연기했다. 절친인 안소희(이선빈 분) 한지연(한선화 분)과 함께 하루의 끝을 술로 보내는 인물이다. 술만 취하면 개집에서 잠을 자는 술버릇으로 웃음을 안겼으며, 과거 서사가 풀릴 때에는 절절한 감정 열연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11월30일 '술꾼도시여자들' 종영을 기념해 인터뷰를 가진 정은지는 취재진을 만나 드라마를 마친 소감과 함께 강지구를 연기하며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에이핑크 멤버 겸 배우 정은지 / 사진제공=IST엔터테인먼트 © 뉴스1
-'술꾼도시여자들'이 큰 인기 속에서 종영을 맞았는데.

▶말만이 아니라 저희는 정말 많이 내려놓고 촬영을 했다. 다들 털털하게 현장에 있었다 보니 다 내려놓고 편하게 촬영을 했다. 정말 좋은 환경이서 일단 사람을 얻었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결과적으로 잘 되거나 못 되거나 이런 예측을 해본 적이 없다. 그냥 신마다 노느라 정신이 없었을 정도로 편하고 즐겁게 촬영을 했다.

-'술꾼도시여자들' 인기의 비결은 뭐라고 생각했나.

▶아마 술이 비결이지 않았을까 싶다. 한국 사람이 술에 엄청 진심이지 않나. 행복할 때, 슬플 때, 마음 아플 때 다들 술을 찾는 편이다. 그리고 저희 캐릭터를 보면서 (시청자분들이) 자신들과의 공통점을 찾아봐 주시더라. 공감이 많이 됐구나 싶었다.

-인기를 실감했을 때는 언제였나.

▶주변 지인들이 링크를 보내기 시작했을 때다. 포장마차에서 소희의 후배를 혼내는 신 링크에서는 '여기서 왜 이렇고 있냐'는 반응이 오기도 했다.(웃음) 팬분들이 버블로 '인기동영상에 술도녀 콘텐츠로 몇개 올라가있다'고 메시지를 보내 주시니깐, 정말 팬분들이 신나서 날라주더라. 그래서 더 실감을 했다. 저보다 팬분들이 더 신났더라.(웃음)

-촬영 때 실제로 음주를 했다고 하는데.

▶촬영에 방해가 않는 선에서 마셨다. 마지막 신이나 이미지 컷은 찍을 때 진짜 술이 있어야 흥이 났는 분위기가 될 것 같아서 술을 마시고 촬영했다. 다만 대사가 있는 장면은 술을 마시지 않고 촬영을 했다.

-제작발표회에서 이선빈 한선화와 비교해 자신이 술을 잘 마시는 편이라고 했는데.

▶그 정도로 많이 마시지는 않았다.(웃음) 둘 다 술을 마시면 얼굴이 엄청 빨개지는 스타일이더라. 그래서 저도 얼굴일 빨개지는 걸 따라 잡으려고 볼터치를 많이 했다. 그런데도 티가 안 나더라. 저는 평소에도 (술 마실 때) 빨개지는 편이 아니라 되려 얼굴이 더 깔끔해지는 것 같다.

-평소 주량은 어떻게 되나.

▶평소 주량은 컨디션에 따라 다른데 컨디션 좋을 때는 소주 4병 정도 마신다. 그러고도 그냥 '괜찮네'라고 느껴질 때도 있다. 만약 잠을 못잤거나 컨디션이 안 좋을 때는 맥주 큰 걸로 한 캔 마시고 '좋은데?' 정도의 기분을 느끼는 정도인 것 같다.

-자신의 술버릇이 있다면.

▶저는 안주를 계속 시킨다. 술을 마시면 먹부림을 하기 시작한다. 이게 인내심이 터지는 건가 싶을 때도 있다. 술값보다 안주값이 많이 나올 때가 많다.(웃음)

-극 중 등장한 안주 중에 기억에 남는 안주가 있나.

▶알탕이 너무 맛있더라. 제가 알탕을 찾아 먹는 편이 아니었는데 소품팀 언니들이 솜씨가 너무 좋았다. 먹는데 '이게 알탕이라고?' 싶을 정도였다. 이후에도 시켜 먹었는데 그것도 맛있더라. 그래서 '나 알탕 좋아하는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지연과 소희는 러브라인이 있었는데, 혼자 러브라인이 없어서 외롭지 않았나.

▶저는 그냥 정말 편했다. 러브라인 때문에 외롭지는 않았다. 어차피 친구들과 붙는 장면이 있다보니깐 왁자지껄하는 분위기가 좋았다. 마지막 지구의 러브라인으로 나오는 윤시윤씨를 뵀는데 상상만 하다가 실제로 봤을 때 진짜로 약간 시청자분들도 이런 기분이겠다 싶었다. 캐릭터에 윤시윤 선배가 잘 어울리기도 했다. 시청자분들은 첫회에서 목소리만 듣고도 '윤시윤 배우 아니냐'고 하더라. 다들 요즘 추리력이 다 좋으시더라.

-본인에게 술의 의미는 무엇인가.

▶힘들 때는 멀리하는 존재다. 힘들 때는 뭔가 실수할 것 같기도 해서 멀리 한다. 대화가 필요할 때 많이 찾는 것 같다. 술을 먹으면 솔직해진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친구들이랑 자주 마신다. 근데 주변의 사람들이 잘 마시는 사람이 별로 없다. 저 혼자만 좋아서 마시다가 그만 마실래 하는데, 마시고 대화를 하면 편하기는 하더라.

-에이핑크 멤버들과는 자주 술을 안 마시는 편인가.

▶멤버들이랑 술은 많이 안 마셨다. 멤버들이 주량이 세지 않다. (오)하영이도 성인되서 처음 술을 마셨는데 뒷감당을 못할 것 같아 제가 안 먹였다. 나머지 멤버도 술을 즐겨하지 않는다. 남주도 술을 마셨을 때 엄청 하이텐션이 되는데 그걸 감당을 못하겠더라.(웃음) 술을 즐겨하는 아이들이 아니다. 그냥 멤버들이랑 가볍게 맥주 들고 가서 저 혼자 홀짝이는 정도다.

<【N인터뷰】②에 계속>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