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산업일반

삼성디스플레이, 'QD' 출하…이재용 디스플레이 '초격차' 시작

오늘 출하식 갖고 대형 OLED 시장 본격 진출
이재용, 2025년까지 QD에 13.1조 투자 계획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2021-11-30 05:30 송고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 전경.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뉴스1

삼성디스플레이는 30일 충남 아산사업장에서 QD(퀀텀닷)-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양산을 기념하는 출하식을 열고, 대형 OLED 생산을 공식적으로 선언한다. 지난해 7월 QD 설비를 반입한 이후 1년 4개월만이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아산사업장 8.5세대(2200X2500㎜) Q1 라인에서 월 3만장 가량의 QD-OLED 패널을 생산할 예정이다. 55·65인치 TV 패널과 34인치 모니터용 패널을 약 90만대에서 100만대 정도를 만들 수 있는 수준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 말부터 QD-OLED 패널의 시범 생산을 시작했으며, 이달 초부터 양산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안팎에선 삼성전자와 함께 일본 소니(Sony) 등이 주요 고객사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QD-OLED는 나노 크기의 반도체 결정물질인 '퀀텀닷'(Quantum Dot)의 전기적 특성을 이용해 스스로 빛을 내는 디스플레이다. 빛의 3원색인 적·녹·청 중에서 청색을 자체 발광하는 OLED로 구성해 광원으로 쓰고, 그 위에 적색과 녹색의 퀀텀닷 필터를 구현하는 방식이다.

청색층을 광원으로 한다는 점에서 현재 출시되고 있는 OLED TV에 주로 적용된 WOLED(White-OLED)와는 차이가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3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을 통해 QD-OLED 디스플레이 양산을 예고하면서 "QD는 색전률·시야각·휘도 측면에서 기존 제품 대비 강점을 많이 보유하고 있어, 프리미엄 시장의 새로운 포지션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성능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친 바 있다.

충남 아산에서 열린 'QD 설비 반입식'에 참석한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왼쪽에서 여덟번째)이 관계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삼성디스플레이 제공)© 뉴스1

업계에서는 QD-OLED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그리는 디스플레이 '초격차'의 핵심으로 불린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9년 아산사업장에서 QD 디스플레이 생산시설 구축 및 연구개발에 2025년까지 총 13조1000억원을 투자한다고 직접 밝혔기 때문이다.

기존 디스플레이 시장을 주도하던 LCD(액정표시장치) 시장을 중국이 잠식한 상황에서, 이를 따돌리고 새로운 경쟁력을 확보할 분야로 QD-OLED를 직접 선택한 것이다.

당시 행사에 참석했던 문재인 대통령은 이 부회장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면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제조 강국으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감사드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이 부회장도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제조강국을 만들자는 대통령의 말씀은 저에게 정말 큰 힘이 됐다"고 화답했다.

업계에선 LG디스플레이가 독점하던 대형 OLED 시장에 삼성디스플레이가 본격적으로 진입하면서 OLED 생태계가 확장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이면 OLED TV를 생산하고 있는 업체가 20곳이 넘어서는 등, 디스플레이 시장의 중심축이 중국 업계가 장악하고 있는 LCD에서 한국 업체들이 독보적인 기술력을 확보 중인 OLED로 전환될 수 있다는 것이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삼성디스플레이·삼성전자의 OLED TV 출시는 LG디스플레이·LG전자와 경쟁이 아닌 협력으로 중장기 윈윈(win-win)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 QD-OLED TV의 데뷔전은 내년 초 미국 라스베이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2'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열린 삼성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서 상생협력 MOU 서명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10.10/뉴스1



sesang22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