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60세 이상 연내 추가접종 완료…방문팀 확대, 전담공무원도

마을 담당자와 이·통장이 직접 방문·전화해 안내
'부모님께 백신 접종 효도 전화하기' 캠페인 전개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2021-11-29 17:23 송고 | 2021-11-29 17:39 최종수정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합동 브리핑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정은경 청장. 2021.11.2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줄이기 위해 올해 안에 60세 이상 고령층 대상 백신 추가접종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요양시설을 중심으로 방문접종팀을 확대하고 시설별 전담공무원제를 운영하며, 인터넷 예약이나 이동이 불편한 어르신 지원도 강화해 접종 속도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행정안전부는 29일 오후 2시부터 청와대 여민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고령층 추가접종 이행상황 및 추진방안을 보고했다.

행안부는 "최근 60대 이상 고령층의 접종효과 감소로 요양병원·시설 집단감염 빈도가 높아지고, 고령층 확진자와 사망자가 증가하고 있어 고령층 추가접종을 위한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요양병원·시설은 이번 주까지, 60세 이상 고령층에 대해서는 연내 추가접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날 0시 기준 접종률은 자체접종을 추진 중인 요양병원 82.3%, 방문접종을 하고 있는 요양시설 75.3%를 나타내고 있다.

정부는 접종률이 낮은 요양시설을 중심으로 시·도 방문접종팀을 기존 362개팀 1836명에서 453개팀 2257명으로 확대했다. 시설별 전담공무원제도 운영해 접종을 지원할 예정이다.

요양병원·시설 외에도 60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추가접종을 지원한다. 온라인 이용이나 이동에 어려움이 있는 고령층을 특성을 고려해 안내·홍보부터 이상반응 관리까지 접종 전 과정을 세심하게 살필 계획이다.

29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2021.11.29/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먼저 고령층에 친숙한 방법으로 접종정보 안내를 강화한다. 기본접종 시 접종정보 수신에 동의한 사람에게는 읍·면·동 마을 담당자와 이·통장이 방문 또는 전화 등을 통해 접종정보를 안내한다.

'부모님께 백신 접종 효도 전화하기', '이웃에게 백신 접종 권유하기' 등 가족과 이웃사랑 캠페인을 전개한다. 지자체 공공일자리사업 우선 채용, 체육·문화시설 이용료·입장료 할인 등 인센티브도 발굴하기로 했다.

인터넷 예약 등이 서투른 고령층을 위해서는 주민센터 등을 통한 예약 지원을 실시한다. 읍·면·동 주민센터에 콜센터 기능을 부여해 주민센터 방문 또는 전화로 편리하게 추가접종 예약을 할 수 있도록 한다.

고령층을 대상으로 한 이동편의 지원도 강화한다. 예방접종센터 등을 활용해 단체접종이 용이한 지역에서는 단체버스, 관용버스 등을 지원한다. 개별접종의 경우에도 지역 택시회사 등과 협력해 100원 택시, 행복택시 등의 이동 서비스를 추가접종에도 확대한다.

혼자 거주하는 고령층 등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는 주기적 방문과 전화를 통해 접종 이후의 이상반응을 철저히 관리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고령층 추가접종 방안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수시로 정보를 공유할 계획이다. 시·도별 지역책임관제 운용, 주기적 추진상황 점검회의를 연다.

각 지자체는 보건부서 인력이 추가접종에 전념하도록 관련 부서에 행정인력을 적극 지원하고, 시·도에서 시·군·구 지역담당관을 운영해 일선 현장의 접종상황 점검과 지원에도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hg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