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인천 층간소음 살인미수' 부실대응 경찰 2명 자택 압수수색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2021-11-29 11:35 송고
자료사진/뉴스1 © News1

검찰이 '인천 층간소음 살인미수' 사건 당시 부실대응으로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된 경찰관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29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인천지검은 지난 26일 인천 논현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A경위와 B순경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당시 이들 경찰관의 자택에서 휴대폰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경찰관은 지난 15일 인천시 남동구 한 빌라에서 발생한 살인미수 사건 현장에 출동했다가 현장을 이탈하는 등 부실 대응으로 도마에 오른 바 있다.

이후 현장 이탈 외에도 부실 대응이 잇따라 드러나 논란이 확산되면서 직위해제됐다.

또 시민단체로부터 직무유기로 경찰에 고발돼 수사를 받고 있으며, 감찰도 착수돼 30일 징계위원회가 예정돼 있다.

당시 현장에서 살인미수 및 특수상해 혐의로 검거돼 구속된 가해 남성은 현재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피해자 부부와 자녀는 흉기에 찔려 부상을 입었으며, 특히 부부 중 40대 여성은 뇌사 판정을 받는 등 위중한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 외에 검찰도 해당 경찰관들에 대해 수사를 하는 지 여부, 압수수색 관련 등 수사 중인 사항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aron0317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