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한비야, 60세에 결혼한 네덜란드인 남편 공개…애정 가득 일상

'스타다큐 마이웨이' 28일 방송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11-28 17:31 송고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 뉴스1
한비야가 '스타다큐 마이웨이'를 통해 네덜란드인 남편을 공개한다.

28일 오후 9시 방송되는 TV조선(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여행작가에서 국제구호활동가가 된 한비야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한비야는 한때 대한민국에 배낭여행 신드롬을 일으키며 '바람의 딸'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다. 세계 방방곡곡을 여행한 이야기를 담은 책들을 출간해 이름을 알린 한비야는 2001년부터는 국제구호기구 월드비전에서 긴급구호팀장으로 활동하며 또 다른 행보를 이어왔다.

그런 한비야는 2002년 아프가니스탄 구호 현장에서 상관이었던 네덜란드인 안토니우스 반 주트펀(안톤)을 만나 멘토, 친구, 연인 관계를 거쳐, 지난 2017년 60세 나이에 결혼에 골인해 인생의 전환점을 맞았다.

최근 녹화에서 한비야는 "안톤이 아니었으면 결혼을 안 했을 거다"라며 "내 일이 너무 중요해서…그런 면에서 (나이) 60살은 제게 결혼 적령기"라고 말했다.

그렇게 부부가 된 한비야, 안톤이 4주년 결혼기념일을 맞아 제주도 여행을 떠난 모습이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공개된다. 두 사람은 한국과 네덜란드의 역사적 인연을 증명하는 유적지를 찾았다. 남편 안톤이 "우리 부부의 인연도 오래전부터 운명처럼 정해져 있었다"고 주장하자, 한비야는 남편이 귀여운 듯 눈에서 꿀이 뚝뚝 떨어져 달달함을 더했다.

무엇보다 사랑꾼 한비야는 특별 이벤트로 제주도식 전통혼례식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그녀는 "남편 때문에 '내가 멋지게 나이 들겠다' 이런 생각이 든다"며 깊은 신뢰와 애정을 드러냈다는 전언이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