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청룡영화상] 김혜수, 쇄골 드러낸 명품 드레스 자태…유연석 "청룡의 여신"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1-11-26 20:50 송고 | 2021-11-26 21:03 최종수정
KBS 2TV 청룡영화상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배우 김혜수가 명품 드레스 자태를 뽐냈다.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는 김혜수, 유연석이 공동 MC를 맡았다. 

이날 화려하게 등장한 두 사람은 반갑게 인사를 건넸다. 유연석은 김혜수를 향해 "올해도 청룡의 여신 김혜수 선배님과 함께 진행 맡게 돼서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혜수는 쇄골 라인을 과감히 드러낸 의상과 화려한 주얼리로 시선을 강탈했다. 그는 "오늘 유연석씨와 함께 등장해서 그런지 더 힘찬 기운이 느껴진다. 앞으로 한국 영화가 마음껏 승승장구 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혜수는 이어 코로나19로 영화계가 힘들었던 점을 언급하며 "힘든 시기였음에도 불구하고 극장에서 보석 같은 작품들을 만날 수 있어서 감동적인 한해였다"라고 털어놨다. 더불어 "수상 여부를 떠나 모든 영화인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라고 했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