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나 지금 노브라"…화사, 상의 잡아챈 제시에 '화들짝' 고백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11-26 11:11 송고 | 2021-11-26 11:14 최종수정
SBS 모비딕 '제시의 쇼터뷰' 유튜브 영상 갈무리 © 뉴스1

솔로 활동을 시작한 가수 화사가 제시의 남자친구 질문에 당황했다.

화사는 25일 공개된 SBS 모비딕 '제시의 쇼터뷰'에 출연해 컴백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제시는 화사의 출연을 격하게 반기며 "많은 사람들이 제시와 화사의 만남을 원했다"며 "오늘 왜 나왔냐. 나 안 보고 싶었냐"라고 물었다.

이에 화사는 "홍보하러 나왔다"라고 말했고, 제시는 다시 한번 "난 안보고 싶었냐"라고 물었지만 화사는 끝까지 "홍보다. 오늘 출연의 목적은 홍보"라고 단호하게 답했다.

화사의 선긋기에 제시는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그의 팔을 움켜 잡았고 이에 상의가 내려가려 한 화사는 "잠깐만 언니, 나 지금 노브라다"라고 그의 행동을 만류했고, 이에 제시는 "너 원래 노브라 아니냐"라고 절친다운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SBS 모비딕 '제시의 쇼터뷰' 유튜브 영상 갈무리 © 뉴스1
이날 화사는 현재의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키워드 세 가지로 배탈, 나른, 행복을 꼽았다.

화사는 "규칙적으로 볼일은 잘 본다"며 "그런데 요새 배탈이 자주 났다. 소화가 잘 안 된다"고 토로했다.

이에 제시는 "스트레스와 압박이 많기 때문에 그렇다"며 "요즘 컴백을 앞두고 생각과 부담감이 많았을 것"이라고 그를 위로했다.

두번째 키워드인 '나른'에 대해서는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를 닮아서 말이 느렸다"라고 짧게 설명했다.

마지막 키워드인 '행복'에 대해 제시는 대뜸 "행복해요? 남자친구 있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화사는 잠시 당황하며 "뭘 그런 걸 물어봐요. 없어요"라고 답하며 웃음 지었다.

그러면서 "혼자 있을 때 잘 안 웃지 않나. 일터에 와서 더 많이 웃고 뭔가 또다른 행복을 찾아가는 그런 기분이다. 언니를 봐서도 행복하다"라고 고백(?)해 제시를 미소짓게 했다.

화사는 신곡 '암어빛'을 소개하며 "올 한 해는 너무 무거웠다. 생각도 길었다. 그 때 느낀 영감으로 쓴 거다. 곡 작업을 하면서 챙겨야 할 게 많았는데 그게 감당이 안 되면서 내가 강해지지 않으면 여기서 살아남지 못하겠다는 마음으로 임했다"고 밝혔다.

한편 화사는 26일 방송되는 KBS 2TV '뮤직뱅크'에 출연해 타이틀곡 '암어빛' 컴백 무대를 갖는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