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여행 > 국내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 한국관광명예홍보대사 위촉

백신·감염병 분야 권위자이자 독립운동가 김현구 선생 손자
"국제관광 재개에 맞춰 한국 안전성과 매력 전 세계 홍보"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2021-11-25 15:35 송고
한국관광명예홍보대사 위촉식 현장 사진.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왼쪽),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
국제백신연구소(IVI)의 제롬 김(Dr. Jerome H. Kim) 사무총장이 한국관광명예홍보대사로 위촉됐다.

25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국제관광 재개에 맞춰 한국을 마이스(MICE) 및 비즈니스 관광 목적지로 홍보하기 위해 제롬 김 사무총장을 한국관광명예홍보대사로 임명했다.
 
김 사무총장은 국제 백신·감염병 분야에서 높은 권위를 가지고 있는 인물로 2015년부터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을 역임하고 있다.

서울에 본부를 두고 있는 국제백신연구소는 UN개발계획 주도로 설립된 비영리 국제기구로 1994년에 한국이 최초로 유치한 국제기구이며 세계 보건, 특히 저개발국가와 개발도상국을 위한 백신 개발·보급 등의 역할을 수행 중이다.
 
미국 국적인 김 사무총장은 일제강점기 미국에서 독립운동을 한 애국지사 김현구 선생의 손자로서 할아버지의 나라 한국에 대한 깊은 애정을 가지고 이번 명예홍보대사 위촉을 흔쾌히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명예홍보대사로서 김 사무총장은 향후 글로벌 마이스 전문매체와의 인터뷰 등을 통해 실제 한국 생활을 바탕으로 한국의 관광매력과 관광안전성을 홍보하는 등의 활동을 펼쳐갈 예정이다.
  
이날 서울대 국제백신연구소에서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김 사무총장의 한국관광명예홍보대사 임명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김 사무총장은 "한국은 세계적인 관광 및 마이스 강국이 될 수 있는 좋은 여건을 갖추고 있어 백신과 여러 조치들로 팬데믹을 종식시켰을 때 세계적으로 부상하고 있는 K-팝·영화 등 한국 문화와 창의성에 힘입어 한국 관광과 마이스 산업이 크게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한국관광명예홍보대사로서 맡은 바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seulb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