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李 '과격' 지우기…정철 "언론이 덧칠" 宋 "언론 대신 진실 알려야"

송영길, 전과4범·형수욕설 논란에 "파렴치범도 아닌데 황당한 소리"

(서울=뉴스1) 이훈철 기자 | 2021-11-25 17:19 송고
출처 정철 정철카피 대표 페이스북.©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대선 후보의 '과격' 이미지를 완화하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특히 이 후보가 '형수 욕설''전과 4범' 논란 등에 시달리는 것을 언론 보도 탓으로 돌리며 SNS 등을 통해 '진실'을 알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철카피 대표이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대위에서 메시지 총괄을 맡고 있는 정철씨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주말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광주·전남 일정을 안내하는 홍보물을 게시했다. 

이 홍보물에는 '이재명과 나 사이에 있는 언론을 치우고 실물 이재명을 가까이에서 만나세요', '이번 주말 매타버스는 광주, 전남으로 갑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승용차 사이드미러 형상에 이 후보의 얼굴이 들어간 이미지가 포함됐다.

정씨는 여기에 "내가 알고 있는 이재명은 실물 이재명과 일치하는가, 혹시 언론에 의해 수상하게, 과격하게, 몰인정하게 덧칠된 이재명을 머리에 넣어둔 건 아닐까"라며 "실물은 내가 생각한 이재명보다 훨씬 부드러울지도 몰라"라고 적었다.

이어 "어디서든 있는 그대로의 이재명을 만날 수 있다. 있는 그대로라는 말은 무슨 뜻인가"라며 "그와 나 사이에 늘 끼어 있었던 그 잘난 언론들을 모조리 치운다는 뜻이다"고 강조했다.

송영길 대표는 전날(24일)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열린 지역위원장 등 간담회에서 이 후보의 전과 4범 및 욕설 논란에 대해 "파렴치범도 아닌데 욕을 하고 황당한 소리들을 한다"며 "이 후보를 향한 유권자들의 잘못된 시선을 불식시키기 위해 SNS 등을 통해 그에 관한 진실을 지속적으로 전파해 달라"고 요청했다. 

송 대표는 욕설 논란에 대해 "이 후보가 시장이었음에도 독한 마음으로 형제들의 취직조차 알선하지 않은 것"이라며 "철저하게 친인척 관리를 하니 형이 엄마에게 막말을 하며 행패를 부렸고, 그 과정에서 이 후보가 형수에게 욕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사적인 대화에 잘못한 부분이 있어 이 후보는 반성하고 있다"며 "하지만 그런 배경이 있음을 알아야 한다. 전과 4범도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의 전과에 대해선 △부동산 토건세력과 싸울 때 탐사보도 기자와 함께 비리를 캐내는 과정에서 검사 사칭 △성남의료원 건립을 위해 시민 20만명의 서명을 받아 시의회에 제출했는데 47초 만에 부결되자 이에 반발하며 물건을 집어던진 것 △술을 마시다 부동산 관련 제보자를 만나러 급히 차를 몰고 가다가 음주단속에 걸린 것 △지하철 역에서 명함을 뿌리다 선거법에 저촉된 것 등 4건이라고 설명했다.

송 대표는 "수많은 언론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부인과 장모가 연루된 비리를 제대로 보도하지 않는다"며 "우리 모두가 언론이 돼 적극적으로 진상을 알려야 한다"고도 말했다.


boazho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