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2024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부산 개최 확정…5월 벡스코에서 막 올려

코로나로 취소됐던 2020 대회 아픔 딛고 다시 개최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2021-11-25 11:00 송고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부산에서 열린다.(대한탁구협회 제공)© 뉴스1

부산이 2024 세계탁구선수권대회를 개최한다. 

국제탁구연맹(IFFF)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휴스턴 힐튼호텔 조지브라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정기총회에서 2024 세계탁구선수권대회 개최지를 부산으로 확정했다. 이에 따라 2024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5월 24일부터 6월 2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다.

2024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한국을 포함해 인도, 아르헨티나, 포르투갈, 스웨덴  5개 국가가 참가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포르투갈, 스웨덴, 인도는 총회 전 철회 의사를 밝혀, 한국과 아르헨티나가 최종 경쟁을 벌였다.

한국의 부산은 97표를 획득해 46표를 받은 아르헨티나를 따돌렸다.

대한탁구협회는 "대한탁구협회, 2024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부산시, 부산시탁구협회 실무진들로 유치단을 구성, 이번 총회에 참가했다"면서 "회의 전부터 부산의 장점을 담은 홍보 기념품 등을 배부해 ITTF 회원국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유승민 대한탁구협회 회장은 총회 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한국 개최를 지지해준 회원국들과 대회 유치를 성원해주신 탁구팬들에게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2020년에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를 위해 모든 준비를 다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개최 직전 취소돼 안타까웠다"면서 “2024년에는 그동안 준비했던 것을 실행에 옮길 수 있게 돼 무엇보다 기쁘다"고 말했다.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단일 종목으로는 가장 많은 100여 개국 2000여 명의 임원 및 선수가 참가하는 메가 이벤트다. 규모만 보면 국제축구연맹(FIFA)월드컵에 비견될 수 있는 수준이다. 홀수 해는 남·여 단·복식 및 혼합복식 등 개인전 5종목, 짝수 해에는 남·여 단체전이 개최된다.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