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글로벌 제약사들 코로나19 백신으로 올해 얼마나 벌었을까

[100세 건강] 화이자 360억달러, 모더나 180억달러
비영리 선언 AZ도 9월 말까지 21억 달러, J&J 25억 달러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21-11-25 05:50 송고 | 2021-11-25 08:43 최종수정
© AFP=뉴스1

지난해 12월 8일(현지시간) 영국에서 90세 할머니 마가렛 키넌의 접종을 시작으로 역사상 전무후무한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전세계에서 시작됐다. 첫 접종된 코로나19 백신은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기업 바이오엔테크가 공동개발한 백신이었다. 

약 1년이 되어가는 현재 가장 많은 매출을 기록한 제약사는 어디일까. 지난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으로 올해 360억달러(약 42조7300억원) 매출을 올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덕분에 올해 3분기 화이자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2배를 넘겼다. 비아그라로 유명해 원래부터 글로벌 제약사 중 1위 공룡 기업이었던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에서도 1위를 기록하며 입지를 확고히 했다. 

이달 초 내놓은 실적보고서에서 화이자는 올해 코로나19 백신 판매량이 23억회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3분기(7~9월) 화이자 전체 매출은 240억달러였는데 매출의 절반 이상인 130억달러가 코로나19 백신이었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은 전세계 152개국으로 판매되고 있다. 매출의 75% 이상이 해외 판매다. 해외 백신 수요는 여전히 강력하다. 후발 국가들은 1차 접종을 진행중이며 선진국들은 부스터샷(추가접종)을 시작했다.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화이자는 내년 코로나19 백신을 40억회분 생산할 계획인데 이 가운데 17억회분에 대한 선주문이 이뤄졌다. 
 
아스트라제네카 © AFP=뉴스1

아스트라제네카(AZ)와 존슨앤존슨(J&J) 산하 제약사 얀센 등 비영리적으로 낮게 가격을 책정한 제약사들의 실적은 화이자에 비해 낮다. 지난 12일 AZ는 3분기 매출이 98억6600만 달러라면서 전년도 같은 분기에 비해 50% 급증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개발 중단한 심부전치료제 비용을 제하면 AZ는 3분기에 16억5100만 달러의 세후손실, 즉 한 주당 1.10달러의 주당순손실을 각각 기록했다. 올해 들어 현재까지 총 254억달러의 매출을 올렸는데 9월말까지 백신으로 올린 매출은 21억달러다. 

AZ 대변인은 "우리와 전 세계 생산 파트너들이 10월 말까지 17억회 이상의 백신을 출시해 170여개국에 공급했다"고 전했다. AZ는 백신에 낮은 가격을 책정해 1회당 3~4달러만을 받아 백신 매출분이 크지 않다.

하지만 파스칼 소리오트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는 3분기 실적 보고 때 새로운 주문부터는 최대한 이익을 내기 위해 백신 가격을 책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AZ는 대유행 위기 동안 백신으로 수익을 내지 않겠다고 약속했지만 그 기간을 특정하지는 않았다. 다만 AZ 측은 남은 3개월 동안의 백신 매출도 대부분 기존의 비영리 주문이라고 밝혔다. 

한편 AZ처럼 비영리적인 가격으로 백신을 판매하겠다고 약속했던 존슨앤드존슨(J&J)은 올해 백신으로 25억 달러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모더나는 백신으로 최대 180억 달러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ungaunga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