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소방노조, 충남소방본부 입찰비리 주장…경찰 수사 요구

(내포=뉴스1) 최현구 기자 | 2021-11-24 14:22 송고
소방을사랑하는공무원노동조합이 24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최현구 기자

소방을사랑하는공무원노동조합(이하 소사공노)는 24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소방본부가 수중원격 조종로봇(ROV) 구매 과정에서 1억 원가량의 장비를 2억 7000만원에 구매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 같은 입찰 비리는 조직적으로 이뤄졌고 관련자들은 현재 승진해 영전해 있다. 입찰에 쓰이는 소방장비 규격서를 소방 주무부서에서 작성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납품업체가 대신 작성해준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소사공노는 "특히 규격 심의회를 개최하지 않고 허위 공문서를 작성해 실제로 한 것처럼 꾸며 통과시켰고 심의회가 있던 날 심의 의원들은 다른 볼일이 있다고 출장명령서를 내고도 참석 심의한 것처럼 공문서를 거짓으로 꾸몄다"고도 했다.

이에 "소방청 종합감사에서 허위 공문서 작성 등 3건에 대해 확인서를 받아 처리하려 했으나 연루된 고위직들이 물타기를 시작해 ‘없었던 것으로 하자’는 소방청과 충남소방본부의 짬짜미 의혹 제보에 소사공노는 ‘소방은 개혁의 대상’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사공노는 규격서 작성 및 구매 관련자와 입찰 책임자에 대한 경찰 수사와 충남소방본부 장비 구매 내역 전수 조사를 요구했다.

소사공노는 "국민의 세금을 남용한 충남소방본부와 만약 그것을 덮으려 시도한 감사관이 있다면 공직자로서 의무를 져버린 것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규격서 작성 및 구매 관련자 등 전원 구속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충남소방본부 관계자는 "2억 3000만원 정도에 구매했으며 중앙이나 부산 같은 경우는 저희보다 비싸게 구매했다. 특히 부산은 우리와 사양이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8년 3월 13일에 시연회를 열고 규격 심의도 같이했다"며 "원래는 3월 16일에 심의할 예정이었다. 이 부분에 대해 잘못된 것은 인정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 도 종합감사 결과도 안나왔고 12월 6일 특정 감사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chg563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