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로그 인 벨지움' 유태오 "이제훈·천우희, 도와주겠다고 해 출연" [N현장]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1-11-23 16:01 송고
유태오/ 엣나인필름 제공 © 뉴스1

배우 유태오가 평소 친분이 있는 천우희, 이제훈이 자신의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과정에 대해 밝혔다. 

유태오는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진행된 영화 '로그 인 벨지움'(감독 유태오)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천우희, 이제훈의 캐스팅에 대해 "극장 개봉을 위해서 한국 분량을 채워서 더 길게 만들려고 할 때 친분이 있는 사람들, 주변 사람들에게 영화에 대해 얘기했다"며 "(천우희, 이제훈에게) 밥을 한 끼 사줄테니 이것(영화)도 보고 영화 보는 모습 찍어도 되냐고 양해 구해서, 도와주겠다 해서 같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진짜 우리가 원래 놀듯이 놀고 밥 먹고, 밥 먹는 부분은 편집됐다, 모이면 같이 보드게임을 한다"며 "되게 드라이하게 한다, 셋 다 술을 안 먹어서 그래서 그렇게 너무나 기분 좋게 하고, 노트도 줬었고 그런 솔직한 모습들이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두 배우에게) 너무 고맙다"고 인사를 덧붙였다.

'로그 인 벨지움'은 팬데믹 선포로 벨기에 앤트워프 낯선 호텔에 고립된 배우 유태오, 영화라는 감수성이 통한 가상의 세계에서 찾은 진짜 유태오의 오프 더 레코드를 담았다. 유태오가 연출을 맡았고, 유태오의 아내인 사진작가 니키리가 프로듀서로 함께 했다. 오는 12월1일에 개봉한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