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국내외 스타트업 최대 축제 '컴업 2021' 폐막…5만여명 찾아

'코로나 이후 변화하는 세상' 주제로 컨퍼런스 진행
우수 스타트업 발굴·비즈니스 매칭 등 다양한 부대행사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2021-11-22 12:00 송고
1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컴업 2021 개막식에서 세드릭 오 프랑스 디지털 국무장관(왼쪽 네번째부터),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안성우 민간 컴업 조직위원장(직방 대표),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1.11.17/뉴스1

국내외 스타트업의 최대 축제인 '컴업(ComeUp) 2021'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온·오프라인을 통해 전개된 이번 행사에는 전 세계에서 모두 5만291명이 참여했으며, 특히 2년 전보다 약 7000명 더 많은 2만8661명의 인원이 직접 행사장을 찾았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컴업2021 조직위원회는 지난 17일부터 사흘간 개최된 '컴업 2021'이 종료됐다고 22일 밝혔다.

컴업은 국내 창업 생태계를 전 세계에 알리고 글로벌 투자자 등 국내외 창업관계자와 교류·협력할 수 있는 장으로 2019년부터 열렸다.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했던 작년과 달리, 올해는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 방역지침을 준수해 대면 중심 행사로 진행됐다.

행사기간 동안 동시 수용인원이 제한된 가운데 온·오프라인을 통해 연누계 인원 총 5만291명이 방문했다.

오프라인을 통해서는 스타트업 대표와 임직원 등 5931여 명, 투자자 1620명, 참관객 2만1110명 등 총 2만8661명이 참여했다. 이는 2019년 오프라인 참관객 총 2만1000명보다 약 7000명이 증가한 것이다. 온라인을 통한 컴업 공식 유튜브 채널 조회수는 2만1630회를 기록했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세드릭 오 프랑스 디지털 국무장관이 1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컴업 2021' 개막식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내외 스타트업의 최대 축제인 '컴업 2021'은 오는 19일까지 사흘간 진행된다. 주요 프로그램은 최신 창업 경향과 사회적 관심을 반영한 12개 세션의 컨퍼런스, 국내외 혁신 스타트업인 '컴업 스타즈' 피칭, 글로벌 기업의 개방형 혁신전략 쇼케이스 등이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1.11.17/뉴스1

◇"코로나 이후 세상은"…교육·환경 등 12개 세션에 연사 84명 참여

먼저 12개 세션으로 구성된 컨퍼런스에는 연사 84명이 참여, 코로나 이후 변화하는 세상을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첫날 '대한민국 블록체인의 현 주소와 미래' 주제에 연사로 참석한 블록체인 분야 대표 전문가이자 엑셀러레이터인 김서준 해시드 대표는 "내년에는 많은 스타트업들이 크립토에 대한 고민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이라며 "국내 블록체인 스타트업들의 규제, 개발인력 확보 등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둘째날 인공지능(AI) 기반 재활용품 수거 로봇개발 스타트업인 수퍼빈 김정빈 대표와 친환경 소재 및 토탈 헬스케어 솔루션 제공 기업 SK케미칼 박종현 본부장은 '순환경제, 다가오는 시대의 새로운 질서'라는 주제로 의견을 주고 받았다.

셋째날에는 3D 콘텐츠 개발 플랫폼 개발 기업 유니티테크놀로지스코리아 김범주 본부장과 혁신기획사인 라이프스퀘어 최형욱 대표가 '패션쇼부터 한강공원까지, 메타버스 전성시대'를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혁신 스타트업인 '컴업 스타즈' 72개사는 국내외 투자자를 대상으로 기업 소개(IR), 비즈매칭, 부스 전시를 통해 투자 유치 및 기업 홍보를 진행했다.

올해 새롭게 시도한 '개방형 혁신전략(오픈 이노베이션) 쇼케이스'에서는 개방형 혁신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는 삼성, 구글 등 18개 글로벌 기업이 참여해 추진 방향과 세부 전략을 소개했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컴업 2021' 개막식에서 ‘컴업 스타즈’ 전시 부스를 참관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1.11.17/뉴스1

◇우수 창업·예비창업가 발굴…비즈니스 매칭 등 부대행사도

컴업 특별행사는 '도전! K-스타트업 왕중왕전', '글로벌 스타트업 데이',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왕중왕전' 등이 개최됐다.

1일차 '도전! K-스타트업 2021' 왕중왕전에서는 368대 1의 경쟁을 뚫은 최종 20개팀 중 창업리그 대상에 에이유, 예비창업리그 대상에 데이원랩(Day1Lab)이 선정됐다.

2일차에는 벤츠코리아, 아셈중소기업친환경혁신센터(ASEIC), 한·아프리카재단, 프랑스 정부 등과 협력한 '글로벌 스타트업 데이'가 진행됐다.

벤츠 코리아가 참여한 '한-독 스타트업 쇼케이스'에서는 다임러 그룹의 독일 스타트업 아우토반 프로그램과 연계, 독일 현지에서 피칭할 국내 대표 스타트업 3개사를 공개했다.

'한·아세안·아프리카 스타트업 쇼케이스'에는 ASEIC 및 한·아프리카재단과 함께 아시아 및 아프리카 권역의 24개 스타트업이 참여했다. 이중 7개 우수 스타트업의 온라인 발표가 진행됐다.

'한-불 스타트업 밋업'에서는 프랑스 사절단 창업기업 11개의 피칭 및 국내 투자자와의 네트워킹이 진행됐다.

3일차에는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 서로 다른 역량을 보완하도록 연결하는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왕중왕전'이 열렸다. 1탄 '4차 산업혁명'에서는 에이앤플리가 대상을, 2탄 '인공지능챔피언십'에서는 써로마인드가 대상을 각각 수상했다.

스타트업과 투자자 간 비즈니스 매칭, 선·후배 스타트업 간 네트워킹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구성됐다. 특히 컴업에 참여한 스타트업과 투자자 및 글로벌 기업 간 406건의 비즈매칭을 통해 투자상담이 이뤄졌다.

중기부는 이번 컴업 행사에 참여한 스타트업 72개사에 대한 투자 유치, 글로벌 기업과의 협업모델 발굴 등 후속성과에 대해 내년 상반기까지 계속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컴업 2021 조직위원장인 안성우 직방 대표는 "이번 '컴업 2021'을 통해 청년 창업이 더욱 활성화되고 국내를 넘어 해외로 진출하는 K-스타트업이 많이 탄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전환의 가속화로 스타트업들에게는 그 어느 때 보다도 더 큰 성공의 기회가 주어지게 될 것"이라며 "미래를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미래를 만들고자 하는 스타트업들의 도전이 계속 이어지기를 응원한다"고 밝혔다.


mau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