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순천·광양, 2차 재난지원금 지급…여수는 '난색', 왜?

여수시의회·시민단체 "재정자립도 높다" 지원금 요구
권오봉 시장 "재난지원금보다 경제활동 정상화가 답"

(여수=뉴스1) 김동수 기자 | 2021-11-16 11:00 송고
권오봉 여수시장.(전남 여수시 제공)/뉴스1 © News1

전남 동부권 3개 시 가운데 순천시와 광양시가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하면서 상대적으로 재정자립도가 높은 여수시가 난감한 처지에 놓였다.

허석 순천시장은 15일 대시민 담화문을 통해 '12월 중 모든 시민들에게 일상회복 지원금 10만원씩을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순천시는 올해 1월 전 시민에게 10만원씩의 재난지원금을 전달했다.

광양시도 지난해 20만원, 지난 8월 25만원 등 2차례에 걸쳐 45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전 시민들에게 지급했다.

반면 여수시는 지난 2월 재난지원금 25만원씩을 지급했지만 '2차 지원금'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시의회와 시민단체는 여수의 재정자립도가 순천·광양보다 높다며 2차 지원금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3개 시의 예산·재정자립도는 △여수시 1조3594억원·27% △순천시 1조2556억원·19% △광양시 1조502억원·24%다.

전창곤 여수시의회 의장은 "전국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있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숨통을 틔어줄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보편적 재난지원금 지급"이라며 "시민단체와 함께 집회를 이어가는 등 여수시민이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강경하게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태성 여수시민협 대표도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라 시민들의 어려운 경제여건을 개선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이 절실하다"며 "시의회의 적극적인 역할과 함께 여수시의 의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같은 요구에 대해 권오봉 여수시장은 추가 재난 지원금 지급보다는 경제활동 정상화에 예산을 투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권오봉 시장은 "일방적인 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 위기를 해결할 수 없다"며 "경도개발 등 민간투자사업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kd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