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제약ㆍ바이오

차바이오텍, 3분기 매출 1863억 달성…분기 최대 실적

당기순이익, 196.4% 증가한 69억원 기록
"세포치료제 상용화·글로벌 사업 성과 도전"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2021-11-12 15:26 송고
차바이오텍 연구원이 GMP 내 제조실에서 세포치료제를 제조·배양하고 있다.(차바이오텍 제공)© 뉴스1

차바이오텍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863억원, 영업이익은 5억원을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5.2%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95.2%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196.4% 증가한 69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매출은 올해 2분기에 달성한 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액인 1800억원을 넘어섰다.

차바이오텍은 현재 집중하고 있는 고형암 면역세포치료 후보물질 (CBT101), 퇴행성허리디스크 세포치료 후보물질(CordSTEM-DD) 등의 임상과 난소기능부전과 파킨슨병 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신약개발 과제) 등의 연구개발비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별도 재무제표 기준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49% 증가해 94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누적 25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2% 증가했다. 신규 사업인 유전체 분석·진단 사업의 조기 정착과 기존 제대혈 사업 등의 실적 상승이 원동력이라고 분석했다.

오상훈 차바이오텍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한 시장환경 속에서도 해외사업의 탁월한 성장과 유전체 분석·진단 신사업의 호조로 역대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와 별도로, 입증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포치료제의 상용화와 글로벌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의 가시적인 성과 달성에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ks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