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데이터 보호 부정경쟁방지법 개정안 국회 통과…내년 4월 시행

특허청 행정조사·시정권고 등 구제조치 가능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2021-11-11 16:21 송고
© 뉴스1

특허청은 데이터를 부정하게 사용하는 행위를 부정경쟁행위로 규정하는 내용의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부정경쟁방지법) 일부개정안이 1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 내년 4월에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데이터는 4차 산업혁명시대와 디지털 시대의 근간으로 그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으나, 이를 보호할 법적 기반이 미비해 양질의 데이터가 원활하게 이용되거나 유통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정부는 그동안 데이터 보호제도를 마련하기 위해 관계부처, 산업계, 법조계, 학계, 시민단체 등이 참석하는 회의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토론하는 과정을 거쳤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데이터 산업진흥 및 이용촉진에 관한 기본법'(이하 데이터 기본법)에서 데이터 보호의 일반원칙을 규정했으며, 구체적인 데이터 부정사용행위의 내용과 구제수단 등에 대해서는 부정경쟁방지법에 위임하도록 했다.

이번에 개정된 부정경쟁방지법은 데이터 부정사용행위를 부정경쟁행위의 한 유형으로 추가했으며, 앞으로 데이터 부정사용행위에 대해 금지청구·손해배상청구 등 민사적 구제조치가 가능해지고, 특허청의 행정조사·시정권고 등의 행정적 구제조치도 가능해지게 된다.

구체적인 보호대상이 되는 데이터로는 △특정대상과의 거래를 위한 것일 것 △전자적으로 관리될 것 △상당량 축적돼 경제적 가치를 가질 것 △공개를 전제로 할 것 등의 요건을 갖춘 것으로 한정된다.

한정한 이유는 모든 데이터를 보호할 경우 과도한 규제가 될 수 있으며, 데이터 산업 발전과 국민의 편익을 위해서는 데이터의 이용·유통이 활성화돼야 하기 때문이다.
 
개정 법안을 대표 발의한 김경만 의원은 “이번 법 개정을 통해 디지털 시대의 근간인 데이터를 보호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 데이터 경제 활성화와 데이터 산업 발전에 핵심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데이터가 금융자본에 비견되는 필수 자원으로 부상하고 있음에도 그간 부정 취득·사용행위를 적절하게 규율할 수 있는 규정이 미흡했다”면서 “이번 법 개정을 통해 기업들이 안심하고 데이터를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 국내 데이터 거래시장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pcs4200@hanmail.net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