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차 여성의학연구소 서울역, 서울의료관광 협력기관 선정

2019년에 이어 연속 선정…의료관광 역량·신뢰성 인정
개원 이후 외국인 환자 1만명 이상 방문

(서울=뉴스1)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 | 2021-11-09 16:12 송고
차 여성의학연구소 서울역 37 난자은행(사진제공=차병원) © 뉴스1

차 여성의학연구소 서울역이 2019년에 이어 연속으로 '2022 서울의료관광 협력기관'으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서울의료관광 협력기관은 서울관광재단에서 3년마다 심사해 선발한다. 차 여성의학연구소에 따르면 해당 센터는 외국인 환자 진료 실적, 국내·외 의료관광 홍보마케팅 사업 참여 실적, 국내·외 네트워크 구축 현황 등 전반적인 면에서 우수성을 인정 받았다.

서울의료관광 협력기관으로 선정된 기관은 2022년부터 2024년까지 3년간 의료관광 홈페이지 및 서울관광플라자 의료관광 헬프데스크를 통한 온·오프라인 홍보 기회 제공, 외국인 환자 유치를 위한 국내·외 마케팅 지원, 협력기관 간 네트워킹의 장 마련 등 외국인환자 유치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받는다.

차 여성의학연구소 서울역은 차병원의 난임 시술 노하우가 집결돼 아시아 최대 규모의 난임센터로 지난 2016년 개소했다. 연간 8000건이 넘는 시험관 시술이 이루어지고 세계적인 수준의 의료진과 연구소를 갖췄다. 여성 가임력 보존을 위한 '37난자은행', 난임 이전 맞춤형 생식능력관리를 위한 '가임력 Check-up' 등 난임 예방부터 치료까지 난임 해결을 위한 최첨단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차 여성의학연구소 서울역은 러시아, 몽골 등 세계 각국의 주요 기업 및 병원과 업무협약(MOU) 체결, 외국인 환자 유치 관련 국제행사 참가, 나눔의료활동 등을 진행한 경험이 있으며 개원 이후 지금까지 약 1만명 이상의 외국인 환자가 난임 치료를 위해 차 여성의학연구소 서울역을 찾았다.


jjsu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